HOME 뉴스 최신뉴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시 `코인 엑소더스` 오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1-14 15:29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시 `코인 엑소더스` 오나?



정부가 한발 물러난 모양새를 취했지만 실제로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거래소를 폐쇄하게 되면 기존 투자자들은 어떻게 되는 걸까.

결론적으로 거래소가 폐쇄된다고 해서 보유하고 있던 가상화폐가 없어지는 것도 아니고 가상화폐 매매를 전혀 할 수 없게 되는 것도 아니다.

기존 투자자가 생각해볼 수 있는 유력한 대안은 해외 거래소 이용이다.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입해 코인 지갑을 만들어 거래하면 된다. 이메일 인증 등 가입절차도 단순하다.

국내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보유한 비트코인을 해외 거래소의 코인 지갑으로 이전한 뒤 그곳에서 투자를 이어갈 수 있다.

실제 정부가 거래소 폐쇄 방침을 거론한 이후 국내에서 `코인 엑소더스` 조짐이 벌어지고 있다. 인터넷 가상화폐 카페와 커뮤니티에서 해외 거래소 가입 방법과 이용 방법 등이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

글로벌 가상화폐 거래소 `톱3`에 꼽히는 홍콩의 바이낸스는 홈페이지 일부 내용을 한국어로 서비스하고 있어 `탈출`을 희망하는 한국 투자자들을 맞이할 채비를 마치기도 했다.

기존 투자자가 해외 거래소로 옮겨 가상화폐를 거래하게 되면 한 가지 불이익을 감수해야 한다.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이다.

국내 거래소에서의 가상화폐 시세가 세계 시세보다 20∼30% 비싸 국내 가격으로 산 투자자가 해외 거래소에서 팔 때는 그 프리미엄만큼 고스란히 손해를 보게 된다.

상당수 거래소가 현지 거주자에게만 현금 입출금을 허용하는 경우도 있어 가상화폐를 현금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하지만 현지 은행계좌가 없어도 현금 입출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외 거래소와 이용방법 등이 공유되고 있어 사실상 국내 투자자들은 해외 거래소 이전 준비를 마친 셈이다.

정부의 거래소 폐쇄 방침에 `국부 유출로 대응하자`는 투자자들의 치기 어린 항변이 제기되는 배경이기도 하다.

투자자가 아니라 국내 거래소가 해외로 옮겨가는 것도 또 다른 방안이 될 수 있다.

빗썸 등 국내 거래소는 현재 `국가별 거래소` 구축을 준비 중이다. 다른 나라에 국내 거래소가 설립 또는 제휴한 거래소가 만들어지면 기존 투자자들은 보유 자산을 그쪽으로 옮겨 투자할 수 있다.

거래소가 아닌 개인간거래(P2P)를 통한 가상화폐 매매도 가능하다.

중국 정부가 지난해 자국 내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하자 중국 거래소인 OK코인, 후오비 등은 P2P 방식의 장외 거래소를 열었다.

가상화폐 거래에 단호한 입장인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이달 11일 거래소 폐쇄 방침을 밝히면서도 개인간 거래는 막을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P2P 방식으로 전환되면 거래소에서 거래될 때보다 자금 추적이 더 어렵게 된다.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가 "가상화폐 투자자 피해나 풍선효과, 지하화에 따른 영향은 당국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꼬집는 이유가 여기 있다.

디지털뉴스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