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빨려 드는 ‘선악 공존’ 눈빛 연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7-13 08:44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빨려 드는 ‘선악 공존’ 눈빛 연기




선악이 공존한 배우 장기용의 눈빛 연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 27, 28화에서는 아버지 윤희재(허준호 분)가 자신이 믿고 따르던 이석(정인기 분)을 죽이고 가족들에게 위협을 가하자 이성을 잃고 분노하는 도진(장기용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희재의 탈주를 도운 지홍(홍승범 분)을 거칠게 압박하면서 손가락을 부러뜨리겠다고 경고하거나 12년전 자신에게 윤희재가 당했다는 사실을 고백하는 그의 눈빛은 섬뜩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재이(진기주)와 가족들에게는 달랐다. 언제나처럼 듬직하고 따뜻했다. 그들을 바라볼 때만큼은 순수한 눈망울과 미소로 모두를 안심시켰고 그들이 위기에 처할 때면 언제 어디서든 나타났다. 불안해 하는 재이에게 “힘든 일 있으면 참지 말고 얘기해”라고 말해주는 자상한 면모도 보였다.

장기용은 이처럼 서늘하다가도 따스했고, 날카롭다가도 애틋했다. 극과 극 눈빛 연기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스토리 전개에 쫄깃한 긴장감을 불어넣었을 뿐 아니라 악에 맞서 싸우려는 도진 내면의 갈등까지 섬세한 표정 변화로 표현해낸 것이다.

특히 선과 악이 공존하는 듯한 그의 얼굴에서 시시각각 다르게 뿜어져 나오는 기운은 극에 빨려 드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이날 마지막 엔딩 장면에서 도진이 “이미 오래 전 또 다른 괴물이 되어버린 나는, 나를 만들어낸 괴물과 다시 맞서야만 하는 순간을 맞았다. 나의 낙원을 위해”라고 얘기하며 망치를 다시 움켜쥐는 모습은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30회까지 단 4회만을 남겨 놓은 가운데, 과연 어떤 결말을 맞게 될 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MBC ‘이리와 안아줘’는 매주 수, 목 밤 10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