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바이오시밀러 수출 2조 시대(상)] 국산 바이오시밀러 4총사, 미국·유럽 `동시공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1-08 18:18   수정 2018-11-09 15:48

[바이오시밀러 수출 2조 시대(상)] 국산 바이오시밀러 4총사, 미국·유럽 `동시공략`

    <앵커>
    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바이오시밀러 수출이 크게 늘면서 올 연말까지 2조원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등의 국산 바이오시밀러가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 선전한 데 따른 성과인데요,
    글로벌 시장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는 `K 바이오시밀러`의 위상을 전민정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올해 상반기 의약품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늘어난 22억4천만달러(약2조5천억원).
    이 가운데 바이오시밀러는 전체 의약품 수출액의 약 40%인 8억2천만달러(약 9,200억원)를 기록했습니다.
    수출 의약품 10개 중 4개는 바이오시밀러인 셈입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상반기 자가면역질환 치료 바이오시밀러 `램시마` 약 1,400억원, 혈액암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약 1,100억원을 팔았습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도 같은 기간 자가면역질환치료제 `베네팔리`와 `플릭사비`로 유럽에서만 3,000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렸습니다.
    바이오시밀러는 제품의 차별성이 크지 않기 때문에 시장 선점이 매우 중요한데, 램시마와 트룩시마, 베네팔리 등은 가장 먼저 출시된 `퍼스트 무버` 지위를 내세워 초반 판세에서 우위를 점한 겁니다.
    <인터뷰> 김호웅 셀트리온헬스케어 상무
    "램시마 같은 경우는 유럽지역에서 이미 5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지난 쿼터기준으로 영국 같은 경우 80%를 넘어갔고 북유럽 지역은 오리지널 제품이 갖고 있던 시장보다 더 크게 성장했다."
    셀트리온의 유방암ㆍ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의 경우는 퍼스트무버가 아님에도 최근 프랑스 출시 3개월만에 주요 기관 입찰에 성공, 시장의 40%를 선점하면서 K 바이오시밀러의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한국산 바이오시밀러들이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 선전하면서 원조 의약품들의 매출이 쪼그라드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올 3분기 유럽 시장에서 허쥬마의 오리지널약 허셉틴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램시마의 원조 의약품인 레미케이드의 매출은 18% 감소했습니다.
    연내 셀트리온의 트룩시마와 허쥬마가 미국 FDA(식품의약국)로부터 최종 허가를 받을 경우, 모두 4종의 바이오시밀러가 미국과 유럽 시장에 동시 진출하면서 올해 바이오시밀러 수출액은 2조원을 가뿐히 넘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인터뷰> 식약처 관계자
    "램시마는 현재 미국과 유럽 등 87개국에서 허가가 진행 중에 있고 트룩시마는 44개국에 허가돼 앞으로 (바이오시밀러) 수출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탠딩> 전민정 기자
    명실상부한 의약품 `수출 효자`로 자리 잡은 바이오시밀러. 우리나라 보건산업의 `미래 먹거리`로서의 가치가 충분하다는 평가입니다.
    한국경제TV 전민정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