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가 돌아왔다’ 곽동연, 업그레이드 남성美 장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1-30 08:26  

‘복수가 돌아왔다’ 곽동연, 업그레이드 남성美 장착




‘복수가 돌아왔다’ 곽동연이 업그레이드된 남성美를 장착한 공항 패션을 선보이며 여심 저격을 예고했다.

오는 12월 10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이하 복수돌)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엉따(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이다.

곽동연은 극 중 부드러운 외모에 항상 미소를 띠고 있는 젠틀한 매력을 가졌지만, 학창시절 공부를 못하면서도 항상 행복해했던 강복수(유승호)에 대한 애증과 열등감을 갖고 있는 설송고 신임이사장 오세호 역을 맡았다. 강복수와 대립하는 ‘훈남 악역’ 면모를 발산한다.

이와 관련 곽동연이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외국에 있던 오세호(곽동연)가 공항에 들어섬과 동시에 누군가를 발견하는 장면. 특히 오세호는 트렌치코트에 브라운 컬러 터틀넥을 입고 백팩을 맨, ‘남친 룩’의 정석을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심장을 쿵쾅이고 있다.

무엇보다 담담한 표정으로 입국장에 들어선 오세호가 깜짝 놀란 듯 멈칫해 보이다가 이내 환한 미소를 지어내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과연 오세호가 입국하자마자 발견한 것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곽동연의 공항 입국 장면은 지난 10월 29일 인천공항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이 사람들로 북적되는 공항 입국장에서 진행됐던 만큼 곽동연과 제작진은 철저한 준비로 현장을 이끌었던 상태. 더욱이 곽동연이 공항에 들어서자 사람들의 이목이 쏠리면서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됐지만, 곽동연은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 리허설에 들어갔다.

이어 감독과 장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대사부터 동선 체크, 표정 변화까지 세심하게 준비를 마친 곽동연은 촬영이 시작되자, 카리스마 눈빛에서 순식간에 솜사탕 같은 부드러운 미소를 드리우는 초단위 표정 변화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제작진 측은 “공항 자체가 워낙 사람이 많은 곳이라 집중하기 힘들었을 텐데도 불구하고, 곽동연은 장면에 완벽하게 몰입한 연기를 선보였다”며 “젠틀한 악역으로 돌아온 곽동연의 매력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는 연극 <청춘정담>, <오월엔 결혼할거야>를 비롯해 뮤지컬 <막돼먹은 영애씨>, <캐치 미 이프 유 캔>(2012) 대본을 맡았던 김윤영 작가와 ‘기름진 멜로’ 공동 연출을 맡았던 함준호 감독이 의기투합,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의 찬미’ 후속으로 오는 12월 10일 첫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