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와주세요”...은행 파업에 고객 ‘헛걸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1-08 17:17  

“내일 와주세요”...은행 파업에 고객 ‘헛걸음’

    <앵커>

    KB국민은행 노조가 총파업을 감행한 오늘 사측은 전 영업점의 문을 열며 맞수를 놓았습니다.

    하지만 일부 영업점에선 발길을 돌리는 고객이 생길 정도로 혼란과 불편이 빚어졌습니다.

    고영욱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KB국민은행 본점도 총파업의 영향을 피해가지 못했습니다.

    평소 같으면 가득 차있어야 할 창구 직원 자리가 군데군데 비어 있습니다.

    본점을 비롯한 주요 거점지역의 영업점은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입니다.

    직원 절반 이상이 파업에 참여한 일부 영업점은 사실상 개점 휴업상태입니다.

    사람이 상대적으로 덜 몰리는 오전 시간임에도 은행 밖에서 기다리는 고객이 있는가하면, 은행 문을 들어섰다가 그대로 발길을 돌리는 고객도 적지 않았습니다.

    [현장음]

    (고객) “일 안해요?”

    (국민은행 관계자) “일 해요. 어떤 업무 보실까요 고객님?”

    (고객) “PB. PB.”

    (국민은행 관계자) “입출금 업무 이외에는 오늘 많이 힘들어서 내일 다시 와주시면 안 될까요?”

    (고객) “내일 다시 오라고?

    고객 불편이 이어지고 있지만 국민은행 노조는 2차 파업까지 예고한 상황입니다.

    노조 측은 추가 협상에서 타협점에 이르지 못하면 오는 1월30일부터 2~3일 가량 2차 총파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국민은행 사측은 어제 막판 협상에서 임금피크제 대상 나이에 동의하라는 조건으로 성과급 300%를 제시했지만 노조측은 이마저도 거부했습니다.

    [인터뷰] 박홍배 / KB국민은행 노조위원장

    “다른 은행들에 비해서 사용자가 제시한 경영 성과급 수준은 크지 않습니다. (임금피크제는) 만 55세라는 상당히 이른 시기에 임금피크가 시작되고 갑자기 급여가 50~60% 떨어지는 문제가 있습니다.”

    새해 벽두부터 진행된 국민은행 총파업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은 만큼, 2차 파업 전까지 노사간 대타협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TV 고영욱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