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공포'..."보험 만들어주세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1-15 17:16  

미세먼지 ‘공포'..."보험 만들어주세요"

    <앵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서울을 비롯한 전국 10개 시도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됐습니다.

    각종 질환을 호소하는 시민들이 급증하는 등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가 현실화되면서, 특화 보험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박해린 기자입니다.

    <기자>

    온통 잿빛으로 변한 하늘.

    다리 건너 국회의사당이 형태만 희미하게 보입니다.

    길거리 음식을 파는 노점과 전통시장을 찾는 손님들의 발길도 뚝 끊겼습니다.

    시민들은 마스크로 무장하고 거리로 나섰지만, 사상 최악의 초미세먼지를 막기엔 역부족입니다.

    <인터뷰> 김자영 광주 봉선동

    "지방에서 여행 왔는데 여행 일정 동안 미세먼지가 많아서 걱정이 많아요. "

    미세먼지가 연이어 기승을 부리면서 건강 이상을 호소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영옥 서울 은평구

    “목도 칼칼하고 코도 아파요. 미세먼지가 보일 정도로 심하잖아요. 기관지가 안 좋은데 더 아파요. 병원도 많이 가게 되고.”

    <인터뷰> 송영찬 서울 은평구

    “많이 걱정돼요. 코에 자극이 심하고 몸에 안 좋을 것 같고.”

    실제로 초미세 먼지가 호흡기뿐 아니라 심혈관 질환, 뇌 질환 등 여러 질환을 일으키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로 인한 공포감이 높아지면서 각종 피해를 보장받을 수 있는 보험 상품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은 공기오염 지수가 일정 기간 동안 심각한 수준을 넘어서면 폐 검사 비용 등을 지원하는 스모그 보험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국내의 경우엔 미세먼지 특화 보험상품이 아직 개발되지 않아, 현재는 어린이만 어린이 보험에 '환경성 질환 보장' 특약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성인의 경우엔 실손보험 가입을 통해서만 병원비의 일부를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중국발 스모그 유입으로 미세먼지가 갈수록 더 악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미세먼지 특화 보험 상품개발을 서둘러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박해린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