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찔린 김정은, 일정 재개했지만…`굳은 얼굴·지친 기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01 19:05   수정 2019-03-01 22:56

허찔린 김정은, 일정 재개했지만…`굳은 얼굴·지친 기색`


북미정상회담 결렬의 충격을 뒤로하고 베트남 공식친선방문 일정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얼굴은 다소 지친 기색이었다.
베트남 정부는 1일 오후 공식친선방문을 시작한 김 위원장을 위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주석궁 앞에서 성대한 환영행사를 마련했다.
인공기와 베트남 금성홍기를 단 김 위원장의 전용차량이 이날 오후 3시 30분 하노이 바딘광장에 있는 베트남 주석궁에 도착했다.
어린이 수십 명이 양국 국기를 흔들며 환영하는 가운데 차 문이 열리고 김 위원장이 내렸다.
김 위원장은 기다리던 쫑 주석과 포옹하고 악수와 간단한 인사를 나눈 뒤 화동으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았다. 쫑 주석은 밝은 얼굴이었지만, 김 위원장은 다소 굳은 표정이었다.
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합의 무산 뒤 외부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날 행사가 처음이다.
군악대가 연주하는 가운데 김 위원장은 쫑 주석과 나란히 걸으며 베트남 의장대를 사열했는데, 손을 아래로 내려뜨려 힘이 없는 표정을 보이기도 했다. 의장대를 향해 김 위원장이 간단히 묵례하는 장면도 나왔다.
이어 양 정상은 의장대의 분열도 받는 등 성대한 환영행사가 이어졌다. 의장대는 대오를 맞춰 사열대 앞으로 행진하면서 `우로 봐` 경례를 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행사장에 도열한 베트남 측 인사들과 악수하면서는 예의 환한 미소를 되찾기도 했다. 또 환영나온 어린이들에게 말을 거는 듯한 모습으로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베트남 방문에 김 위원장을 수행한 김영철·리수용·오수용·김평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김여정·김성남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당 부부장 등 북측 고위인사들도 행사장에 총출동해 쫑 주석과 인사를 나눴다. 노 인민무력상은 군 제복 차림으로 참석했다.
북한과 베트남 정상은 약 10분간의 환영행사를 마치고 나란히 계단을 올라 주석궁 안으로 향했다.
베트남 정부는 이날 주석궁 계단과 앞마당에 레드카펫을 깔고 상당한 규모의 의장대와 군악대를 동원해 대대적인 환영행사를 마련했다.
형식은 `공식친선방문`이지만, 55년 만에 자국을 찾은 북한 최고지도자를 국빈급으로 환영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