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産 참다랑어` 잡아도 못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03 08:21  

`동해안産 참다랑어` 잡아도 못판다?


강원 동해안에서 아열대성 어류인 참다랑어 어획이 늘고 있으나 실질적인 어업소득과는 연계되지 못하는 실정이다.

최근 수온 상승 및 먹이대 형성 등으로 참다랑어의 동해 연안 회유량이 증가해 올해 들어 참다랑어 어획량이 898㎏에 달하고 어획 금액은 1천만원으로 집계됐다.

동해안 연안 수온은 평년보다 0.1∼5.5도 높은 7.2∼16도로 형성되면서 참다랑어 회유량이 늘어 어획량이 증가하고 있다.

주로 양양 이남 수역에서 어획되며, 현재 강릉과 삼척지역 정치망 어장에서 1일 200∼500㎏가량 지속해 어획되고 있다.

하지만 어획 증가량보다 강원도의 참다랑어 어획 쿼터량이 턱없이 부족해 어업소득에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

올해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WCPFC)에서 통보받은 참다랑어 전국 어획 쿼터량은 671t이나 도의 어획 쿼터량은 해양수산부 고시 업종별 배정 기준 설정에 따라 1천680㎏이다.

양양 507㎏, 고성 433㎏, 삼척 282㎏, 강릉 261㎏, 동해 121㎏, 속초 76㎏ 등이다.

강릉과 동해, 삼척은 현재 이미 쿼터량을 모두 소진한 상태이다.

참다랑어는 1㎏에 1만5천∼1만6천원에 거래되는 등 고소득 어종이나 쿼터량 소진 후 정치망 어구에 포획된 참다랑어는 전량 해상방류 조치해 어획고를 올릴 수 없는 실정이다.

도는 앞으로 동해안 해양환경 변화에 따라 참다랑어 회유량이 지속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해양수산부에 정치망 어업에서의 참다랑어 포획 전면 허용을 요청하는 등 도의 어획 쿼터량 확대 배정을 건의할 방침이다.

도환동해본부 관계자는 3일 "2012년 초 강릉 주문진 연안에 설치한 정치망 어장에서 4∼5㎏짜리 참다랑어가 하루 평균 5∼10마리씩 잡혀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7만∼13만원에 위판된 이후 매년 어획량이 증가하고 있다"며 "어획량 증가에 맞춰 고시 개정 등 쿼터량 확대를 통해 어업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