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이유리X엄지원 체인지의 저주 벗어날까 ‘시선집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07 07:27  

‘봄이 오나 봄’ 이유리X엄지원 체인지의 저주 벗어날까 ‘시선집중’




‘봄이 오나 봄’ 이유리와 엄지원의 원래 몸을 되찾을 체인지 약물이 만들어졌다.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이 다음 이야기를 예상할 수 없을 정도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지난 6일 방송된 21, 22회가 각각 닐슨 수도권 기준 21회 3.3%, 22회 3.9% 의 시청률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체인지 약물을 제조하기 위해 노력했던 봄삼(안세하 분)과 봄일(김남희 분)은 약물을 제조해 냈는데 약물이 제대로 만들어졌는지 시험하기 위해 두 사람은 주저없이 약을 마셨고 그 결과 봄삼은 봄일이 됐고 봄일은 봄삼의 몸으로 변해 약물 제조가 성공했다는 것을 알렸다. 이 기쁜 사실을 전하기 위해 두 사람은 김보미와 이봄을 찾아 문을 나섰지만 CIA요원에게 납치를 당하면서 혼란스러운 전개가 이어졌다.

또한 계단 밑에 쓰려져 있다 김보미(이유리 분)의 몸으로 변한 이봄(엄지원 분)은 정신을 차리고 자리를 피해 복수를 다짐하는 모습이 그려 졌으며 윤철(최병모 분)의 통화 내용을 몰래 듣다 이봄 화 된 김보미는 그 자리에 쓰러져 윤철에게 들킬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그 순간 형석(이종혁 분)이 나타나 김보미를 자신이 있던 방으로 숨기는 등 몰입도 높은 전개가 펼쳐졌다.

이후 형석의 도움을 받았던 김보미가 정신을 잃었을 때 형석이 이봄의 몸을 한 자신을 보고 "김보미 정신 차려"라고 외친 것을 기억해 냈고 김보미는 형석에게 체인지의 비밀을 들켰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에 이봄의 몸에서 자신의 몸으로 돌아온 김보미는 형석을 찾아갔고 형석의 멱살을 잡고 협박을 하는 모습으로 코믹한 상황을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방송 말미에 김보미가 헬스장 라커룸에 보관하고 있던 에스시티 관련 취재 자료를 형석이 자신의 방송에 사용하면서 김보미를 정의로운 앵커로 만들어 흥미진진한 상황이 펼쳐졌고 이봄은 윤철이 상을 받는 자리에서 윤철과 서진(손은서 분)의 불륜을 폭로하는 우아한 복수로 사이다 엔딩을 장식하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멱살잡이 왜 이렇게 웃겨ㅋㅋㅋ’, ‘오늘 이봄 완전 사이다! 윤철이 감방길만 걷자’, ‘안 터지는 장면이 없다 제발 봄봄 안본 사람 없게 해주세요ㅠㅠ’, ‘봄삼이랑 봄일이 바뀐 것도 너무 웃겨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흥미진진한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