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후쿠시마 방사성물질 방출량 2배로 증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08 13:06  

日후쿠시마 방사성물질 방출량 2배로 증가

2011년 사고 이후 폐로가 진행 중인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방출되는 방사성물질의 양이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고 NHK가 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NHK가 도쿄(東京)전력의 발표 자료를 토대로 방출량을 계산한 결과, 지난해 1월까지 1년간 4억7천100만 베크렐 정도에서 올해 1월까지 1년간은 9억3천300만 베크렐로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도쿄전력은 1호기 철거작업과 2호기의 원자로 건물의 방사선량 측정조사와 관련된 작업을 할 때 방사성물질을 포함한 먼지가 날렸기 때문이 아니냐는 견해를 제시했다.
도쿄전력은 시간당 방출량의 경우 정부 기준을 토대로 엄격하게 책정한 수준을 크게 밑돌고 있다면서 "폐로작업에 의해 일시적으로 증가한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방송에 밝혔다.
도쿄전력은 "방사성물질이 확산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당시 쓰나미(지진해일)의 영향으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수소폭발이 발생해 폐로가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