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 라미란, 한부모가정의 애환 ‘눈물과 감동 그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09 10:50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 라미란, 한부모가정의 애환 ‘눈물과 감동 그렸다’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에서 라미란이 한부모가정의 애환을 그리며 눈길을 끌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 5회에서 미란(라미란 분)은 영애(김현숙 분)만 월급이 20% 인상된 것에 대한 불만을 해소하지 못해, 계속 사람들 앞에서 곱씹었다.

이어 미란이 심지어 업무도 영애에게 미루고 아이를 만나 햄버거를 먹고 있다는 제보를 받은 영애는 그곳을 찾아갔고, “중요한 얘기라 그랬어. 같은 애엄마끼리 그 정도도 이해 못해줘? 영애씬 남편이 육아휴직까지 하고 애 보잖아! 월급도 20프로나 올라, 친정엄마가 일도 따다 주셔! 그런 영애씰 나까지 배려해줘야 돼? 가만 보면 욕심도 드럽게 많아!”라며 감정이 폭발한 미란. 마침내 두 사람은 육탄전을 벌이고 말았다.

결국 사장(정보석 분)에게 꾸지람을 듣던 중, 미란은 모두의 앞에서 “저 먹여 살려주는 남편 없는데요? 저 이혼했거든요! 일 다 못한 건 정말 죄송합니다. 야근을 해서라도 끝내놓을게요.”라며 폭탄선언을 했다. 그제서야 지금까지 보였던 미란의 행동에 대한 의문이 모두 풀린 것.

이렇듯 솔직하게 고백한 미란은 영애와 마음을 터놓고 대화를 해나갔고, “안되는건 안되더라구. 사람 고쳐 쓰는거 아니란 옛말 하나도 안 틀리더라구. 안그래도 사춘기라 한참 예민할 땐데, 나땜에 우리 지오 잘못되면 어떡하지? 사는게 왜 이렇게 어렵니”라며 오열해 한부모가정의 현실적인 애환을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짠한 공감을 선사했다.

한편, 라미란 출연의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은 매주 금요일 11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