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히트’ 노사연-여자친구, 세대 아우른 매시업 “우린 사연 있는 여자친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11 08:26  

‘더히트’ 노사연-여자친구, 세대 아우른 매시업 “우린 사연 있는 여자친구”




가수 이현우와 록밴드 노브레인, 노사연과 걸그룹 여자친구가 색다른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였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KBS2 ‘뮤직셔플쇼 더히트’(이하 ‘더히트’)에선 이현우와 노브레인, 노사연과 여자친구가 팀을 이뤄 매시업 무대를 펼쳤다.

이날 이현우와 노브레인은 각자의 히트곡인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와 ‘넌 내게 반했어’로, 노사연과 여자친구는 ‘만남’과 ‘밤’으로 매시업을 하게 됐다.

팀 선정 이후 암담했다던 노브레인은 “하다 보니까 교집합을 잘 찾은 것 같다. 무대를 박살 내겠다”며 록 스피릿을 드러냈고, 이현우는 “관전 포인트가 없는 게 관전 포인트다. 전체적으로 괜찮은 무대가 될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걱정과 달리 이현우와 노브레인은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이현우만의 감성이 묻어나는 보컬에서 강렬한 사운드를 자랑하는 노브레인의 매력까지 모두 느낄 수 있는 발라더와 악동 밴드의 만남은 관객들을 기립시키기에 충분했다.

특히 김조한은 “이렇게 잘 어울릴지 몰랐다. 음원 하나 나와도 되겠다. 프로젝트 그룹 할 생각 없냐”며 제작 욕구를 불태우는 것은 물론, 노사연은 “난 네게 반했어”라는 짧고 굵은 소감으로 웃음도 안겼다.

노사연과 여자친구의 반전 무대는 이현우와 노브레인 무대와는 확연하게 다른 분위기를 선물했다. 노사연은 “저한테는 의미 있고 아름다운 추억이 될 수 있는 시간인 것 같다”고 적극적인 참여도를 보였고, 보사노바에 도전할 것을 예고하며 무대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

매력적인 ‘밤의 만남’으로 무대에 오른 노사연과 여자친구. 전혀 다른 장르지만 물 흐르듯 섞이는 두 곡의 신선한 매력은 돋보였고, 노사연은 아이돌 시그니처인 엔딩 포즈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세대를 아우르는 무대를 탄생시켰다.

무대가 끝난 후 이현우는 “한 편의 오페라를 보는 것 같았다. 특히 노사연 선배님의 소울풀한 모습은 진짜 오랜만에 보는 것 같아서 반갑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고 굉장히 가슴 뭉클한 무대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다른 조합으로 호평받은 만큼 이현우와 노브레인, 노사연과 여자친구의 무대는 전부 1만 표를 넘기며 ‘더히트’ 최초 ALL(올) 골든 레코드에 등극하게 됐다.

히트곡끼리 만나 새로운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사랑 받고 있는 ‘더히트’는 국내 최정상급 뮤지션들의 히트곡을 섞어 새로운 곡으로 매시업하는 신개념 뮤직쇼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