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왕세제 정일우, 어린 소녀 살주 정체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13 08:32  

‘해치’ 왕세제 정일우, 어린 소녀 살주 정체 밝혔다




‘해치’ 왕세제 정일우가 어린 소녀 안서현의 살주(주인을 살해한다) 정체를 밝혀 안방극장을 충격에 몰아넣었다. 과거 선왕 시절, 온 나라를 광풍에 몰아넣은 살주계 잔혹사에 얽힌 비밀이 봉인 해제되는 것은 물론 이를 기회로 이경영-정문성의 반격이 다시 시작되면서 엔딩 장면은 최고 시청률이 9.6%까지 치솟았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SBS 월화드라마 ‘해치’ 20회는 수도권 시청률 7.7%, 전국 시청률 7.2%를 기록, 지상파 동 시간대 드라마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최고 시청률 9.6%를 기록한 장면은 ‘왕세제’ 정일우가 고아라-권율-박훈의 맹활약과 ‘경종’ 한승현의 지지에도 불구, ‘민진헌’ 이경영-‘밀풍군’ 정문성의 반격으로 다시 수세에 몰리는 신이었다. 이경영은 안서현을 양반 살해 진범이라며 제좌청에 끌고 와 정일우의 사회 개혁과 살주 소녀 보호 의지를 무력화시켰다. 또한 정문성은 인신매매 본거지를 급습한 고아라-권율을 방해하며 ‘기방총’ 한지상을 옹호,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해치’ 19회, 20회에서는 살인 누명을 쓴 연잉군(정일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민진헌(이경영 분), ‘청나라 악인’ 도지광(한지상 분)과 손잡은 밀풍군(정문성 분)이 침묵을 깨고 연잉군을 향한 반격을 본격화하는 모습으로 살 떨리는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연잉군은 살인 누명이라는 절체절명 위기에 빠졌다. 연잉군은 남장을 한 어린 소녀가 양반을 살해하는 모습을 목격했고 이를 ‘사헌부 집의’ 위병주(한상진 분)가 발견한 것. 연잉군은 살인범이 아니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지만 결국 위병주의 체포 지시로 인해 사헌부에 체포됐다.

이후 연잉군을 향한 위병주의 압박 수사가 시작됐다. 위병주는 “진술의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뭔가를 숨기고 있지 않은지, 범인을 보지 않았는지 등을 세세히 물으며 연잉군을 추궁했다. 그 사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사헌부 신입 감찰’ 박문수(권율 분)는 연잉군의 살인 누명을 직감했고 연잉군은 여지를 품에 안는 번뜩이는 기지를 발휘, “내가 본 것은 살주라는 문신이었다. 그리고 어린 여자 아이였다”며 살인범에 대한 단서를 전했다.

이후 살주의 진짜 정체가 어린 천민 소녀(안서현 분)라는 사실을 알았던 연잉군은 선왕 숙종(김갑수 분) 시절부터 횡행하던 살주계(주인 살해를 목표로 하는 노비 조직)가 다시 조직됐다는 것을 전했고, 박문수-달문(박훈 분)은 이에 대한 조사에 박차를 가했다. 더 나아가 연잉군은 경종(한승현 분)의 거듭된 추궁에 결국 자신이 목격한 살인 사건에 얽힌 살주계 잔혹사를 폭로해 안방극장의 긴장지수를 수직 상승시켰다. 급기야 연잉군은 “그 죄를 물으신다면 달게 받겠습니다. 허나 그럼에도 이리 한 까닭은 그처럼 어린 소녀가 살인을 저지를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알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무엇이 그토록 아팠는지, 무엇 때문에 그 손에 칼을 쥐어야 했는지, 그들의 죄를 고하기 전에 먼저 그것을 알고 싶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경종은 사헌부로 다시 수사 건이 넘어가기 전, 연잉군에게 사흘의 시간 동안 스스로의 무고와 사건의 진상을 밝히라 명했고, 연잉군-여지-박문수-달문은 어린 ‘살주’들에 대해 집중 조사했다. 이후 궁궐에서 어린 소녀와 재회하게 된 연잉군은 그녀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 제안했고, 이에 소녀는 “먹을 게 없어 흙으로 배를 채워도 그냥 여기서 살고 싶었을 뿐이라고요. 내 식솔들하고 같이 살고 싶었을 뿐이란 말이야”라며 자신이 살수가 된 이유와 함께 청나라 인신매매에 대해 언급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영상 말미 모든 이의 뒤통수를 때리는 반전 전개가 펼쳐져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연잉군의 제좌가 시작되기에 앞서 민진헌이 어린 살주 소녀와 함께 제좌청에 등장,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더욱이 그 시각 여지-박문수가 도지광의 기방을 찾아 그를 불법 인신매매 혐의로 체포하려던 찰나 밀풍군이 섬뜩한 미소를 띠며 그들의 앞을 가로 막아 위기감을 안겼다. 민진헌과 함께 도지광과 손잡은 밀풍군의 반격이 시작됐다는 것을 알린 가운데 과연 연잉군은 살인 누명을 벗을 수 있을지, 민진헌의 볼모가 된 어린 소녀로 인해 연잉군의 왕세제 자리가 흔들리는 것은 아닐지 향후 스토리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해치’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사헌부 이야기 리얼! 스토리 쫄깃”, “이경영 정문성 한지상 연기 좋네”, “살주 아이들 어떻게 될까?”, “스토리 쫄깃쫄깃해서 심장 터질 것 같아”, “정일우야말로 왕족계 간디”, “정일우 왕이 되어 백성들을 위한 정치를 한다에 1표”, “애들이 너무 불쌍해”, “정문성 한지상 악의 대연합일세”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