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전국 차량 강제 2부제 필요"...미세먼지 대응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13 15:22  

박원순 "전국 차량 강제 2부제 필요"...미세먼지 대응책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적인 차량 강제 2부제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시장집무실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화영 경기도 부지사, 허종식 인천시 부시장을 만나 미세먼지 대응 회의를 열고 "현행 비상저감 조치로는 획기적 저감에 한계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서는 강제 2부제가 필요하다"며 "서울시는 조례로 가능하게 만들었는데 사실 수도권 전체나 전국이 같이 해야 실제 효과가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이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비상조치 시즌제도 제안했다.

박 시장은 "미세먼지가 악화하는 시기에 맞춰 한 시즌 내내 도로 청소를 제대로 한다든가, 교통 수요 관리를 강화하면 예방적 효과도 있고 배출도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이와 함께 노후경유차 조기 퇴출을 위해 폐차 지원금을 중고차 가격 수준으로 조정하는 방안, 미세먼지로 인한 휴교·휴원 시 돌봄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연계하는 방안 등에 중앙정부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했다.

조 장관은 "이번에 7일간 강제조치를 해보니 생각보다 효과가 많지 않은 부분이 꽤 있었다"며 "고농도 일수가 늘어나면 상황에 맞게 강도가 높아지는 탄력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고농도 일수가 일어지면 단계를 나눠서 이를테면 3일, 4일차에는 배출가스 4등급까지 운행을 규제한다든가, 6일째, 7일째에는 지자체장 결정으로 2부제를 자율적으로 한다든가 등의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와 함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범국민적 참여 기구를 만들어 미세먼지에 대응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서도 "틀이 만들어지면 정부와 전 국민이 함께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을 거 같아 염두에 두고 대안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