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손승원, `징역 4년` 구형…"죗값 달게 받을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14 17:45  

`음주 뺑소니` 손승원, `징역 4년` 구형…"죗값 달게 받을 것"


음주운전 처벌 수위를 강화한 `윤창호법`을 적용받아 기소된 뮤지컬 배우 손승원(29)에게 징역형이 구형됐다.
검찰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 홍기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손승원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 구형 이유는 따로 밝히지 않았다.
최후 진술에서 나선 손승원은 지난 70여일 동안 구치소에 수감돼 있으면서 하루하루 온몸으로 뼈저리게 제 잘못을 느끼며 기억하고 반성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살아온 삶을 되돌아보며 많이 후회하고 자책하고 있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실수를 저지르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손승원은 또 "죗값을 받기 위해서라면 어떤 것이든 스스로 맘을 다스리며 잘 견디고 버텨내겠다. 어떠한 결과가 나오든 겸허하게 담대하게 받아들이고 죗값을 달게 받고 새사람이 되겠다"며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밝혔다.
손씨의 변호인은 "이 사건으로 말미암아 사회 비판 속에 있으면서 사실상 연예인 생활이 끝난 것 아닌가 하고 가족과 본인이 고통 속에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사회적으로 이미 충분한 죗값을 치렀다고 생각된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손승원은 지난해 12월 새벽 서울 강남구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부친 소유 벤츠 자동차를 운전하다 다른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했다. 이 과정에서 중앙선을 넘어 달리기도 했다.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206%로 드러났다. 손씨는 지난해 8월 서울 중구에서도 혈중알코올농도 0.21% 상태로 운전하다 멈춰 있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가 있다.
지난해 12월 사고 직후 경찰에 체포됐다가 석방된 손승원은 과거 3차례 음주운전 전력 탓에 수사과정에서 구속됐다.
손씨에 대한 선고는 내달 11일 오전 10시에 이뤄진다.
손승원 징역4년 구형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