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 규리, ‘복면가왕’ 출연 소감 “멤버들의 소중함을 또 한 번 느꼈던 시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18 07:23  

프로미스나인 규리, ‘복면가왕’ 출연 소감 “멤버들의 소중함을 또 한 번 느꼈던 시간”




‘복면가왕’ 봄꽃의 정체는 프로미스나인 규리였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봄꽃으로 출연한 규리의 무대가 그려졌다.

1라운드 듀엣 대결에서 봄비와 함께 아이유의 ‘금요일에 만나요’를 부른 규리는 봄을 닮은 포근한 매력과 특유의 맑고 청아한 보이스로 무대를 꾸며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이어 규리는 린의 ‘사랑했잖아’를 솔로곡으로 선곡했고 아련한 감성과 안정적인 보컬 실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규리의 무대에 연예인 판정단 김현철은 “기름이 빠진 음색이다. 에어프라이어 같다”고 평가했고 윤상은 “억지로 만들 수 없는 순수함에 표를 드렸다”, 작사가 김이나는 “가사를 자기 대사로 소화할 줄 아는 모습에 배우일 것이라 생각했다. 가사 전달력이 뛰어나다”며 호평했다.

방송 이후 규리는 “안녕하세요 프로미스나인 규리 입니다. 제가 멤버들 없이 혼자서 무대에 오른 것이 처음이라 준비하면서도 너무 많이 떨렸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서 멤버들의 소중함을 또 한 번 알게 되어 정말 행복하면서도 재미 있는 경험이었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앞으로 무대 위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프로미스나인으로서 장규리로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한 번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합니다”라며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더불어 프로미스나인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봄꽃 가면을 들고 상큼한 미소를 발산하는 규리의 ‘복면가왕’ 출연 인증샷이 공개되어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지난해 다채로운 모습으로 활약을 펼친 프로미스나인은 2019년에도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컴백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