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박진영의 꿈 "성공보다 존경받는 사람 되고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18 09:14  

‘집사부일체’ 박진영의 꿈 "성공보다 존경받는 사람 되고파"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수장 박진영이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치열한 일상을 공개하고 자신만의 `꿈`에 대한 철학을 밝혀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었다.

지난 10일에 이어 17일 오후 방영된 `집사부일체`에 주인공으로 등장한 박진영은 `시가 총액 1조원 그룹 JYP` 수장이라는 의미의 `1조 리더`라는 수식어와 함께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과 하루를 보냈다.

이날 방송서 출연진들은 박진영의 하루 일과표에 따라 서울 강동구 성내동에 위치한 JYP 사옥에서 신인 걸그룹 ITZY(있지) 안무 점검에 참여했다. `무대 장인`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활약 중인 JYP 신인 걸그룹 ITZY를 향해 박진영은 `매의 눈`으로 세심한 지적을 이어갔고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특히 ITZY 멤버들은 박진영이 JYP 소속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연습생 모두에게 하는 조언으로는 `진실, 성실, 겸손`을 언급했고 이에 대해 양세형은 `JYP 가훈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영원한 딴따라 & 댄스 마스터` 박진영의 면모도 또다른 볼거리로 브라운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박진영은 6가지 박자로 몸치를 탈출하는 `댄스의 정석`을 선보이며 `집사부일체` 멤버들에게 꿀팁을 전수하고 유쾌한 시간을 가졌다. "역시 고수는 쉽게 가르친다"는 평을 들으며 멤버들의 춤 열정을 끌어올렸다. 또 박진영은 춤을 가르치다 자신의 바지가 터질 정도로 열성적인 모습으로 `열정 사부`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프로그램 촬영 당일이 박진영이 스스로 정한 저녁을 먹지 않는 날이었던 까닭에 박진영과 멤버들은 저녁 시간에 `공복 농구`를 하게 됐다. 박진영은 이상윤과 자존심을 건 승부를 펼쳤고,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팀을 역전승으로 이끌었다.

`하루를 이틀처럼 쪼개는 치열한 인싸부의 삶`은 박진영이 공개한 자신의 집에서도 이어졌다. 오전 7시 30분 알람도 없이 기상, 일본어 암기로 하루를 시작한 박진영은 `1조 리더`의 아침 식단을 공개하고 이를 20년 동안 유지했다고 밝혀 이목을 모았다. 아침 식사에 섭취하면 좋은 각종 영양소 조합과 블루 라이트 차단 방법 등 생활 정보를 공유하며 라이프 스타일을 섬세하게 설명했다.

박진영은 아침 운동과 발성 연습을 하면서 "무엇이든 마지막에 남는 것은 정신력", "JYP 매뉴얼은 보컬 연습에도 적용된다", "노래는 눈썹으로 하는 것" 등 자신만의 특별한 트레이닝 방법을 멤버들에게 전수하기도 했다.

특히 박진영은 자신의 `악착같이 열심히 사는 라이프 스타일`을 함께 한 멤버들과 진정한 꿈이 무엇인지 의미를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져 시청자들로부터 진한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루어지면 허무하고 안 이루어지면 슬픈 꿈 말고 `무언가를 위해 살고 싶다`는 것이 꿈"이라며 "꿈은 위치가 아닌 가치를 찾아가는 것. 어떤 가치를 가지고 살아갈 것인가 고민하면서 답을 갖고 싶다는 마음이 중요하다"이라고 자신의 소회를 전했다.

또 박진영은 "과거에는 사회에서 성공하고 싶었다. 그것을 이뤘는데 어느날 한 군데가 허전했다. `이건 뭐지`라며 답을 찾아봐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고민 결과 `저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싶은, 존경받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과만 좋으면 `successful(성공한)`한 사람이지만 `respected(존경받는)`한 사람이 되려면 과정도 좋아야 한다. 내가 편법, 불법, 반칙을 해 성공했으면 나는 `succeeful`하지만 사람들이 날 `resprct`를 안한다. 성공이 중요한 게 아니라 하루 하루 살아가는 내 모습이 남들에게 믿음을 심어줄 수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돼 이제는 허무하지 않다"면서 자신만의 꿈에 대한 철학을 소개했다.

하지만 이것이 정답이 아니라는 점도 잊지 않았다. 박진영은 "이는 저한테 정답이고 한명 한명이 자기의 답을 찾아가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각종 연예 관련 게시판에 "`집사부일체`의 스승다운 말", "성공의 가치와 과정에 대해 얘기한 내용 감명깊었다", "꿈 얘기가 특히 와닿았다", "존경스럽다"는 등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2주간 방송된 `집사부일체`의 `박진영편`은 공감을 불러 일으키는 메시지는 물론 다양한 볼거리를 통한 재미를 전하며 시청자들에게 훈훈한 주말을 선사했다는 평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