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도시경찰: KCSI` 이태환, `사명감X열정` 가진 요원으로 성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01 07:50  

종영 `도시경찰: KCSI` 이태환, `사명감X열정` 가진 요원으로 성장




배우 이태환이 열정 가득한 KCSI 요원으로 성장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도시경찰: KCSI` 마지막 화에서 이태환은 전별식을 끝으로 정들었던 KCSI 요원 멘토들과 작별 인사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이태환은 마지막 날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사무실에서 사다리 타기 게임을 하며 모두가 웃을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KCSI 요원으로서 마지막 회의에서는 멘토 형사들의 진심 어린 한마디에 이태환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아쉬운 마음을 감췄다. 모든 업무를 마치고 이어진 전별식에서 이태환은 "제가 접촉했기 때문에 제 DNA와 유전자가 남아 있을 거라 생각한다. 저도 그렇고 모든 분들이 웃으면서 마주할 날이 또 올 거라 생각한다"이라며 마지막까지 KCSI 요원다운 소감을 전해 KCSI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도시경찰 시즌 1`에 이어 시즌2에 출연한 이태환은 이전보다 더 강해진 사명감과 열정을 가지고 과학수사요원으로 활약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첫날부터 변사사건 현장으로 출동해 처음 시체를 마주했던 이태환은 임무를 해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용기를 내고 담담하고 침착하게 사건을 마주했다. 또 자신이 맡은 매 사건마다 궁금한 점은 질문하고 꼼꼼하게 기록하며 적극적으로 참여, 무엇보다 지문 채취와 확인 작업에서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해 남다른 활약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사건 현장에서는 누구보다 진지하고 신중하게 임하다가도 숙소에서는 형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애교 만점 막내로 변신해 브로 케미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유발하기도.

이처럼 이태환은 긴장의 연속인 사건 속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호기심과 열정으로 수사에서 활약하며 KCSI 요원으로 조금씩 성장해 눈길을 끌었다. 연기는 물론 예능까지 자신이 맡은 바 항상 최선을 다하는 이태환의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