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서울 집값 상승폭 확대…`분양가 상한제` 경고 약발 다했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01 11:00  

9월 서울 집값 상승폭 확대…`분양가 상한제` 경고 약발 다했나


서울과 수도권의 집값이 상승폭을 키우는 분위기다.
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9월) 서울의 집값은 0.17% 상승해 직전달(0.14%)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수도권 역시 8월 집값 상승률이 0.04%에서 9월 0.14%를 기록해 상승폭을 확대했다.
전국적으로도 하락세를 끊고 상승 전환(0.01%)했다.
지난달 서울 집값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영향으로 재건축은 보합 내지 하락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다만 역세권과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단지는 상승세를 기록해 서울의 전체적인 집값 상승폭을 높였다.
강북지역에서는 성동구(0.26%)와 마포구(0.26%), 용산(0.24%)일대의 상승세가 돋보였다.
강남4구의 경우 분양가 상한제 우려로 재건축은 보합 내지 하락했지만, 서초(0.27%)·강동(0.22%)·강남(0.18%)·송파구(0.16%)의 인기 대단지와 상대적 저평가 단지 위주로 상승세를 보였다.
강남4구 이외 영등포구(0.21%)와 강서구(0.11%)의 집값은 신안산선과 강북횡단선 등 교통망 개선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지방에서는 대전(0.94%)이 1%에 가까운 높은 집값 상승률을 기록했다.
정비사업과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그외 8개도(-0.21%)는 공급물량 누적, 경기 침체로 하락세를 이어갔지만 직전달에 비해 하락폭은 줄어들었다.
전세시장도 매매시장과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9월 수도권(0.09%)과 서울(0.10%)의 전세가격은 일제히 상승해 직전달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5대광역시(-0.08%→-0.04%), 8개도(-0.25%→-0.19%), 세종(-0.41%→-0.13%) 등 지방은 전세가 하락세가 이어졌지만 하락 폭은 직전달에 비해 줄어들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