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 5조 원 돌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01 18:44  

식약처,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 5조 원 돌파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가 5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가 5조4,698억 원으로 전년(4조2,601억 원) 대비 28.4% 증가했다고 밝혔다.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는 2015년 15억 달러(1조6973억원)에서 2016년 30억9822만 달러(3조5952억원), 2017년 34억1689만 달러(4조2601억원), 2018년 49억6992만 달러(5조4698억원)로 5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지난해 기준 화장품 수출은 62억6019만 달러(6조8890억원)로 전년(49억4480만 달러) 대비 23.3% 증가했다.

수입은 11억7623만 달러(1조3297억원)에서 12억9026만 달러(1조4200억원)로 6.8% 늘었다.

생산실적은 15조5028억원으로 전년(13조5155억원)보다 14.7%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기초화장용이 9조3704억원으로 60.44%를 차지했다.

이어 색조 화장용(2조3958억원), 두발용(1조5817억원), 인체 세정용(1조3481억원) 순이다.

업체별로는 아모레퍼시픽(4조5558억원), 엘지생활건강(4조5005억원), 애경산업(4817억원), 지피클럽(3085억원), 코리아나(2312억원) 순이었다.

수출 지역은 다변화되는 모양새다. 중국 중심에서 프랑스, 영국 등 화장품 선진시장 뿐만 아니라 러시아, 카자흐스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으로 확대됐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6억5616만 달러(2조9233억원)로 2017년에 이어 1위를 차지했다.

홍콩 13억1500만 달러(1조4473억원), 미국 5억3818만 달러(5923억원), 일본 3억260만 달러(3330억원) 등의 순이었다.

수출 증가율 상위 지역으로는 인도네시아(110.9%), 영국(70.4%), 러시아 연방(63.6%), 폴란드(51.6%)가 꼽혔다.

우리나라의 수입이 가장 많았던 국가는 프랑스(3억6474만 달러)였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화장품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은 우리나라 화장품의 우수한 기술력과 높은 품질 경쟁력이 바탕이 된 것”이라며 “정부도 국제화장품규제당국자협의체(ICCR) 정회원 가입 등 국제 신인도 향상을 통해 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