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경로, 제주·남부 점차 영향권…3일까지 최대 600㎜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01 17:18  

태풍 `미탁` 경로, 제주·남부 점차 영향권…3일까지 최대 600㎜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하면서 1일 오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점차 태풍의 영향권에 들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미탁`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320㎞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진하고 있다.
중간강도 중형 크기의 미탁은 중심기압 970hPa(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 풍속 초속 35m(시속 126㎞), 강풍 반경은 310㎞에 달한다.
2일(내일) 저녁 제주 서쪽 해상을 거쳐 밤 12시께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개천절인 3일 낮 동해로 빠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미탁은 중국 동쪽 해상에서 27도 이하로 수온이 높지 않은 해역을 지나며 힘이 빠져 우리나라에 상륙할 무렵에는 중간 강도의 소형급으로 세력이 약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해상을 스치고 지나가지 않고 직접 상륙이 예상되는 만큼 앞서 남부지방을 할퀴고 간 17호 태풍 `타파` 보다 영향력이 넓고 강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편 제주도와 일부 남부지방은 이미 태풍의 간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
제주도와 전남 대부분 지역, 전북 일부 지역에는 호우 특보가 발효됐고, 제주도와 제주도 주변 바다,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에는 예비 태풍 특보가 발표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전면에서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호우 특보가 발효된 곳에는 현재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고 말했다.
1일부터 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남부지방, 강원 영동(4일까지) 100∼300㎜, 충청도 80∼150㎜, 강원 영동과 충청도를 제외한 중부지방 30∼80㎜이다. 다만, 제주도 산지에는 600㎜ 이상,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500㎜ 이상을 기록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2∼4일 제주도와 대부분 해안, 섬 지역에는 최대 순간 풍속 초속 35∼45m(시속 125∼160㎞)의 강풍이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 순간 풍속 초속 15∼30m(시속 55∼110㎞)의 강풍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강풍으로 인해 안전사고나 농작물 낙과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8호 태풍 `미탁` 예상 이동경로 (사진=기상청)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