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10개 차선 `검찰개혁` 대규모 촛불…광주·부산도 집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05 23:42  

서초동 10개 차선 `검찰개혁` 대규모 촛불…광주·부산도 집회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가 5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렸다. 광주와 부산에서도 검찰개혁 집회가 개최됐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초역 사거리에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시민연대는 지난 21일과 28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들은 서초역 사거리를 중심으로 반포대로와 서초대로 네 방향에 각각 대형 스크린을 설치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서초역을 중심으로 남북으로는 반포대로 교대입구 삼거리∼서초경찰서 1.1㎞ 구간 8개 차선, 동서로는 서초대로 대법원 정문∼교대역 인근 유원아파트 근처 1.2㎞ 구간 10개 차선을 차지하고 `검찰 개혁, 조국 수호`, `정치검찰 적폐검찰 아웃` 등 구호를 외쳤다.
당초 경찰은 이날 집회를 위해 서초역 사거리를 중심으로 동쪽으로는 법원·검찰청 사거리까지 남쪽으로는 교대입구 삼거리까지 전 차로를 통제했으나 참가자가 예상보다 많아 통제 구간을 동쪽으로 약 500m가량, 남쪽으로 400m가량 확대했다.
이날 집회의 사회를 맡은 개그맨 노정렬씨는 "지난주에는 200만명, 오늘은 300만명이 모였다"며 "대한민국 역사 이래 아무도 이루지 못한 검찰 개혁을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장관과 촛불의 힘으로 반드시 이뤄내자"고 말했다.
작가 이외수씨도 이날 집회 무대에 올라 "대한민국의 건국이념은 인간을 널리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인데 정치 검찰과 기레기 언론, 부패 정치가들은 인간을 널리 해롭게 한다"며 "이들을 척결하기 위해 우리는 오늘 이 자리에 모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가 대통령을 두명 씩이나 감옥에 보냈는데 검찰 따위 감옥에 못 보내겠느냐"고 강조했다.
가수 이은미씨도 무대에 올라 애국가를 부른 뒤 "무도한 검찰에 개혁해야 한다고 새롭게 태어나야한다고 명령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모든 언론과 반대 세력이 조국 장관을 난도질할 때 저는 조국 장관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는 보수 단체가 집회 때 주로 사용해 온 태극기도 등장했다.
집회의 2부 사회를 맡은 김남국 변호사는 "보기만 해도 뭉클한 이 태극기가 어느 날 납치됐다. 태극기를 되찾아 오기 위해 오늘 가로 20m, 세로10m 대형 태극기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대형 태극기와 태극기 카드를 흔들며 파도타기를 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