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사건 이어 `개구리소년 사건` 해결될까…"유류품 수십점 국과수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07 22:01  

화성사건 이어 `개구리소년 사건` 해결될까…"유류품 수십점 국과수로"


국내 3대 미제사건 중 하나로 꼽히는 `개구리 소년 실종 사건` 해결에 경찰이 의욕을 보이고 있다.
7일 대구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송민헌 청장은 "보존해둔 유류품 수십여 점을 지난달 2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냈다"라며 "범위를 한정하지 않고 1차 감정 결과를 보고 집중적으로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최근 관련 제보 23건이 접수됐다"라며 "당사자를 통해 사건 당시 이야기를 들었다는 내용부터 이러한 방식의 수사를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까지 다양하다"라고 덧붙였다.
소년들이 묻힌 곳 바로 옆은 육군 사격장이었으며, 이러한 사실을 포괄해 재수사를 해야 한다는 유족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수용하는 태도를 보였다.
송 청장은 "유족들이 의구심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충분히 의심할 만하다고 보며 면밀히 소홀하지 않게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개구리 소년 사건과 관련해 국과수가 마지막으로 조사를 한 건 2002년이다.
세월이 흘러 과학 수사 기법이 발달한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기대한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당시 감정 결과 옷가지나 유골 등에서 탄흔은 불검출됐다.
경찰이 국과수에 보낸 유류품에는 외력 흔적이 남은 소년들의 두개골도 포함됐다.
유골 발굴 당시 수사에 참여한 법의학 교수도 이번 수사에 참여하기로 했다.
송 청장은 이어 "두개골 다섯구 중 세 구에서만 외상이 발견됐고 나머지 두 구에선 발견되지 않았다"면서도 "나머지 둘에게서 외상에 의한 사인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이지 그게 타살이 아니었을 수도 있다는 얘기는 아니다"라고도 설명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주리  기자

 yuffie5@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