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정소민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시간, 아이들에게도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08 07:11  

‘리틀 포레스트’ 정소민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시간, 아이들에게도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배우 정소민이 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마지막 회의 소감을 전했다.

장소민은 “안녕하세요. 정소민입니다. 데뷔 후 첫 고정 예능에 출연하게 되어 사실 조금 떨리기도 걱정되기도 했었는데요. 자연 속에서 함께 보고 듣고 느끼며, 도시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환경에 대해 생각할 수 있어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이어 “1박 2일 동안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는 것 역시 처음이라 서툴고 부족한 점도 있었지만, 현장의 스태프분들, 서진, 승기 삼촌, 나래 이모, 그리고 보고만 있어도 사랑스러운 아이들 덕분에 찍박골에서의 시간들은 제게도 많은 힐링이 되었습니다. ‘리틀 포레스트’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함께한 동료 및 시청자들에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마지막으로 “아이들이 성장해가면서 차츰 이곳에서의 시간들을 자연스레 잊게 되겠지만 블루베리 나무로, 보물찾기로, 동물농장으로, 구름 가득한 예쁜 하늘로 조각조각 각자의 마음속에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애정 어린 바람을 전했다.

정소민은 ‘리틀 포레스트’에서 아이들의 시선에 맞는 소통은 물론, 자신만의 섬세한 돌봄 노하우로 화제를 모았다. 또한 아이들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는 모습과 다정다감한 매력으로 매회 안방극장에 따뜻한 힐링을 선사했다는 평이다.

한편 정소민은 라디오 SBS 파워 FM ‘정소민의 영스트리트’를 통해 매일 저녁 청취자들과 만나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