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여성 축구장 입장 38년만에 허용...경기장 모서리 뒤쪽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09 17:57  

이란, 여성 축구장 입장 38년만에 허용...경기장 모서리 뒤쪽



이란 당국이 10일(현지시간) 오후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월드컵 축구 예선전에 여성의 입장을 허용한다.
이란은 1979년 이슬람혁명 뒤 종교 율법을 엄격히 시행하면서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을 불허했다. 이란에서 여성이 축구경기장에 입장한 기록이 1981년이 마지막인 만큼 38년 만에 여성이 축구장에서 직접 경기를 관람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조처를 두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역사적인 일이라는 찬사와 함께 여전히 남녀를 차별하는 관습을 완전히 깨지 못했다는 비판이 엇갈렸다.
경기가 열리는 아자디스타디움은 약 8만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데 이번에 여성에게 판매된 입장권은 3천500장으로 4%에 그친 탓이다.
아래층(A열) 36구역과 위층(B열) 36구역 등 모두 72구역 가운데 여성에게 배정된 곳은 A6부터 A9까지 4개 구역이고, 이마저도 경기장의 모서리 뒤쪽이라 경기를 보기에 시야가 좋지 않다.
이란축구협회는 여성에 할당한 입장권 수를 현장 상황에 따라 더 늘릴 수 있다고는 했지만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전날 이란 현지언론을 통해 여성 구역을 분리하기 위해 높이 2m 정도의 임시 분리벽을 둘레에 설치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남성 관중이 경기에 흥분한 나머지 여성 관중에게 물리적, 언어적 폭력을 행사하는 불상사를 방지하기 위해서라는 게 현지 언론의 설명이다.
여러 아쉬움에도 축구경기장에 처음으로 당당히 입장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 현지에서는 큰 변화로 여기는 분위기다.
그간 여성 축구팬은 남장을 하고 가슴을 졸이며 축구경기장에 들어가야 했기 때문이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장권을 구한 이란 여성 축구팬은 SNS를 통해 입장권 `인증샷`을 올리며 자축했다. 일부 여성팬은 경기가 열리는 테헤란까지 차로 12시간이 넘게 걸리는 이란 남부 아흐바즈에서 올 예정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란 SNS에는 경기 하루를 앞두고 #`나와 함께 축구장에 갑시다`라는 해시태그가 널리 퍼졌다.
이란에서는 역사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이번 변화는 비극에서 시작됐다고 할 수 있다.
올해 3월 이란 프로축구경기를 보러 아자디스타디움에 들어가려다 체포된 한 여성이 재판을 앞두고 지난달 초 분신해 사망한 사건이 벌어졌다.
그의 별명을 따 `블루걸 사건`으로 불린 이 일이 벌어진 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이란 정부와 축구협회를 강하게 압박했고, 이란 내 비판 여론도 가열되면서 결국 제한적이나마 여성의 입장을 허용했다.
이란에서 여성이 축구경기장에 입장할 수 없다는 명시적 규정은 없다.
그러나 남녀가 공공장소에 함께 있으면 안 된다는 보수적 이슬람 율법 해석과 남성 관중의 성희롱과 추행, 물리적 폭력이 우려된다는 이유 등으로 금지한다는 게 대체적인 해석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