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방문` 숨긴 채 117명 접촉한 남성…4천여명 자가격리 조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2-05 21:27  

`우한 방문` 숨긴 채 117명 접촉한 남성…4천여명 자가격리 조치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피해가 가장 큰 후베이성 우한(武漢) 방문 사실을 숨기고 수차례 대규모 연회에 참석한 남성 때문에 4천여명이 자가격리에 처해졌다.
신경보와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매체는 5일 중국 푸젠성 진장(晋江)에 거주하는 장(張) 모씨가 이러한 일을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고향을 찾은 장씨는 우한에서 돌아왔음에도 불구하고 필리핀에서 왔다고 거짓말을 했다.
그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 기간 3천여명이 참석한 대규모 연회에 갔고, 결혼 피로연 등에도 다녀왔다.
신경보는 "더욱더 분노스러운 것은 장씨가 일부러 우한 방문을 숨기고 대규모 연회에 참석했고, 사람들과 술자리 게임도 한 것"이라면서 "마치 `움직이는 전염원`처럼 무고한 사람들을 전염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 2일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그와 관련해 7명이 확진 판정되고 4천여명은 자가격리에 처해졌다.
글로벌타임스는 장씨가 공안에 구류된 상태라면서, 이번 일로 영향을 받은 사람 수 등은 여전히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장씨뿐만 아니라 산둥성 웨이팡(?坊)의 장(張) 모씨는 후베이성과 인접한 안후이성 방문 사실을 일부러 숨기고 병원 진료를 받았고, 그가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의료진 68명을 비롯한 117명이 격리조치됐다.
쓰촨성 야안(雅安)에서도 허우(侯) 모씨가 우한 방문 사실을 숨기고 병원 진료를 받는 등 외부활동을 하면서, 의료진 30여명을 포함한 100여명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
글로벌타임스는 7만8천명이 참여한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상의 온라인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91%가 `접촉 이력`을 숨기는 행위 등을 사회 신용에 반영하는 데 찬성했다고 덧붙였다.
헤이룽장성 고급인민법원은 고의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행위 등 신종코로나 관련 범죄를 저지를 경우 최고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긴급통지`하기도 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