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 연기장인의 철저히 계산된 캐릭터 파악 `주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2-18 08:35  

`포레스트` 박해진, 연기장인의 철저히 계산된 캐릭터 파악 `주목`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의 주인공 강산혁의 비밀이 서서히 드러나면서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동안 의문점을 가진 모습으로 복잡다단한 과거와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던 산혁의 진짜 모습이 보이기 시작할 예정이다.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 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으로 극중 박해진은 냉철한 완벽주의자인 M&A 전문가이자 이후 119특수구조대원으로 잠입하는 강산혁 역할을 맡았다.

산혁은 일할 땐 누구보다 차갑지만 때로는 귀여움과 더불어 기억을 잃은 듯함 모습으로 그간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져 왔다. 이에 오는 19, 20일 방송분에서는 산혁의 숨겨진 과거가 하나씩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을 숙연케 할 진짜 모습이 공개된다.

이처럼 알고 보면 복잡다단하기 이를 데 없는 `포레스트`의 주인공 강산혁이란 캐릭터는 `연기장인` 박해진의 철저한 계산이 섞인 무서운 몰입 연기로 완벽하게 표현되고 있다. 산혁은 어릴 적 기억을 잃은 탓인지 냉정하고 독종인 껍데기에 아직 다 자라지 못한 아이의 모습을 숨겨야 하고, 국내 최대 투자기업 본부장이며 머리 회전이 빠르고 발로 뛰는 자신만만함을 가진 건방진 인물이나, 소방관으로 잠입하는 황당함과 그들 사이에서 진정한 소방관으로 재탄생되는 면모도 가졌다.

또 어릴 적 기억이 되살아나며 트라우마에 몸부림치기도 하고, 손이 불타는 환상통의 원인도 찾아야 하는 등 정영재(조보아)를 만나 심연 깊숙한 아픔을 건드리게 되어 사랑을 밀어내기도 하는 슬픈 인물이다.

박해진은 이 캐릭터의 도전을 결심하며 많은 인물을 연구하고 강산혁이란 인물을 한 캐릭터로 결집하는 데 온 힘을 기울였다. 대사 자체가 어렵고 분량도 많아 인물을 그려내기 쉽지 않았으며 강원도 일대를 배경으로 하다 보니 이동시간이 긴 탓에 촬영 중 체중이 순식간에 8kg이나 빠지기도 했다.

여기에 드라마 촬영 중 위험한 장면도 수없이 많아 실제 소방관들이 촬영 중 현장을 지키며 소방 안전교육과 함께 배우들의 촬영에 적극 협조를 해준 덕분에 하나씩 완성해 나갈 수 있었던 드라마 `포레스트`는 박해진에게는 타인의 아픔의 깊이 알려준 드라마로 꼽히기도 한다.

공개된 현장 사진에는 이처럼 박해진의 끝없는 연구와 고뇌하는 자세가 그대로 드러나 있다. 매 촬영 때마다 그는 쉬는 시간에도 오롯이 대본에만 몰두해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집중해왔다. 그래서인지 언제나 촬영 현장에서 대본을 든 채 잠든 스틸 컷도 자주 볼 수 있다. 이에 이번 주부터 풀리는 강산혁의 과거와 풀어야 할 숙제들이 시청자와 깊은 공감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포레스트`는 수목드라마 1위로 출발, 정상 자리를 지키며 순항 중으로 매주 수, 목 밤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