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만에 1,600곳 문 닫았다...서울 음식점 `줄폐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3-23 07:54   수정 2020-03-23 10:24

20일 만에 1,600곳 문 닫았다...서울 음식점 `줄폐업`





3월 들어 서울에서 문을 닫은 음식점, 치킨집, 카페 등이 한 해 전보다 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금융위기와 메르스 사태, 내수 부진까지 버텼던 서울 식당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매출이 급락하자 폐업과 휴업으로 내몰리고 있다.
23일 서울열린데이터광장의 서울시 식품위생업소 현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달 1~20일 1천600곳이 폐업했다. 작년 같은 기간 1천468곳이 문을 닫은 것과 비교하면 9.0%(132곳) 증가한 수치다.
음식점, 카페, 술집, 편의점이 속한 식품위생업은 진입 장벽이 낮아 자영업자들이 많이 몰리는 대표적 업종이다. 법인이 운영하는 직영점도 일부 있지만, 개인사업자와 가맹점주 등 자영업자들이 하는 점포가 대부분이다.
외식 업황이 나빠진 데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부진이 본격화한 탓에 폐업한 식당들이 지난해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달 들어 사라진 점포에는 2008년 이전에 개업해 같은 자리를 지켜오던 식당 114곳도 포함돼 있다.
20일 동안 폐업한 식품위생업소 1천600곳을 주요 업태별로 보면 한식집이 274곳이었다.
치킨집과 호프집은 83곳이었고 파스타 등을 파는 경양식집은 73곳이 폐업했다. 분식집은 62곳, 일식집·횟집은 41곳, 중식당은 21곳이었다.
카페·커피숍은 108곳이나 문을 닫았다. GS25, CU, 세븐일레븐 등 편의점은 20곳이 폐업했다. 강남구, 성북구, 서대문구 등에 있는 단란주점과 룸살롱 아홉 군데도 사라졌다. 핫도그나 어묵 등을 파는 기타 휴게음식점도 55곳이 사라졌다.
이밖에 냉면집, 호텔 뷔페, 아이스크림점, 동남아음식점, 감성주점 등 854곳이 폐업했다.
구별로 보면 강남구(195곳), 송파구(123곳), 서초구(101)에서 폐업한 업소가 가장 많이 나왔다. 주거지가 밀집해 있는 강동구(95곳), 양천구(76곳)에서도 폐업이 속출했다.

[표] 서울시 식품위생업소 현황
2020.03.01∼2020.03.20 폐업
종로구 42
중구50
강남구195
서초구101
송파구123
용산구26
서대문구56
마포구97
강서구71
강북구41
노원구62
도봉구31
양천구76
금천구31
구로구41
성북구41
성동구40
강동구95
동작구42
영등포구74
광진구58
은평구72
관악구68
중랑구25
동대문구42
합계1600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