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현금확보 '비상'…삼성전자·SK '현금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3-25 15:18   수정 2020-03-25 12:36

상장사 현금확보 '비상'…삼성전자·SK '현금왕'

    다음달 6.5조 회사채 만기

    유동성 비상...현금이 '최고'

    <앵커>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자금시장 경색 우려와 맞물려 현금성자산을 다량 보유한 상장사들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당장 다음달에는 연중 최대 물량의 회사채 만기까지 예고돼 있는데요, 정경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다음달부터 올해 말까지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물량은 42조원.

    특히, 다음달에는 올해 최대 물량인 6조5천억원 어치의 회사채 만기가 돌아옵니다.

    통상 만기 도래시 기업들은 차환 발행 방식을 통하는데, 최근 코로나 사태 여파로 새 회사채 발행이 여의치 않게 되면서 우려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 당국이 채권시장안정펀드 조성 등 선제적 위기 대응에 나섰지만, 현금에 대한 시장의 수요 급증은 당분간 불가피해 보입니다.

    현금확보가 당장 발등의 불로 떨어지면서, 이런 상황과 맞물려 현금과 예금, 그리고 단기금융상품 등 현금성자산을 많이 보유한 상장사에 대한 관심이 일고 있습니다.

    코스피 상장사 가운데서는 삼성전자가 26조6천억원으로 가장 많은 현금성자산을 보유중이며, 그 다음으로는 SK가 9조2천억원, LG전자가 4조7천억원을 갖고 있습니다.

    기아차, 현대모비스, 네이버도 4조원대 안팎의 현금성자산을 보유중입니다.

    특히, 1년내 갚아야 하는 단기차입금을 제외한 현금성자산을 따져보면 삼성전자가 14조2천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SK, LG전자, 기아차, 네이버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코스닥시장에선 셀트리온헬스케어가 4,300억원의 현금성자산을 보유중이며, GS홈쇼핑과 솔브레인 등도 3천억원대의 현금성자산을 갖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정경준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