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 이름 들어간 아파트 `주목`…힐스테이트 대구역 오페라 분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3-25 18:33   수정 2020-03-26 11:23

`역` 이름 들어간 아파트 `주목`…힐스테이트 대구역 오페라 분양



단지명에 역 이름이 들어간 단지들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역세권 입지의 장점을 각인시키고, 단지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러한 단지들은 분양시장에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는데다 집값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분양시장에서 단지명에 역 이름이 들어간 신규 단지들은 높은 인기를 끌었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지난해(1월~12월) 전국에서 분양한 신규 단지 중 역 이름이 들어간 단지는 총 48개 단지로 이 중 37개 단지가 전 주택형 1순위 마감을 기록했다. 1순위 마감률이 77.08%에 달한다.

일례로 지난해 5월 경기도 화성시에서 분양한 `동탄역 삼정그린코아 더베스트`는 1순위 평균 89.2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대구 달서구에서 분양한 `죽전역 화성파크드림`은 1순위 평균 64.1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러한 인기는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올해 2월 경기도 수원시에서 분양한 `매교역 푸르지오 SK뷰`는 1,074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5만6,505명이 몰려 1순위 평균 145.7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 같은 인기는 프리미엄으로 이어진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역 더샵 센터시티(`19년 5월 분양)` 전용면적 84㎡는 올해 3월 5억8,178만원에 거래돼 분양가 5억3,600만원~5억7,300만원 대비 최대 약 4,500만원 이상의 웃돈이 붙었다. 또 부산광역시 연제구 `시청역 비스타동원(`16년 6월 분양)` 전용면적 84㎡는 올해 2월 5억4,240만원에 거래돼 분양가 4억2,000만원 대비 약 1억2,000만원 이상 웃돈이 붙었다

업계에서는 부동산 시장에서 역세권 프리미엄의 가치가 높아지면서 단지명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역이 가까울수록 출퇴근을 비롯한 이동이 편리해 주거 편의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올해에도 역 이름이 들어간 신규 단지들이 공급돼 눈길을 끌고 있다. 현대건설은 4월 대구 북구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대구역 오페라`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48층, 8개동, 아파트 전용면적 59~101㎡ 937세대, 오피스텔 전용면적 63~67㎡ 270실 등 총 1,207세대로 구성된다. 대구오페라하우스와 대구복합스포츠타운 등 문화시설이 인근에 위치해 있어 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다. 또 반경 1km 내에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마트 3개소가 위치해 있다. 대구도시철도 1호선 대구역, 3호선 북구청역, 달성공원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