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 "코로나19 폭발적 국면"…`도시봉쇄` 수순 밟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3-25 22:54   수정 2020-03-26 09:50

日 도쿄 "코로나19 폭발적 국면"…`도시봉쇄` 수순 밟나

벚꽃 만개에 상춘객 몰려
日 하루 신규 확진 100명 육박

일본 수도 도쿄도(東京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사가 최근 언급한 도시 봉쇄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고이케 지사는 25일 오후 NHK로 중계된 긴급기자회견에서 도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동안 41명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도쿄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23일 16명, 24일에는 17명이었는데 이날 2배를 넘는 수준으로 급증한 것이다.
NHK의 집계에 의하면 도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12명에 달했다.
도쿄는 일본의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코로나19 확진자 수 1위가 됐다.

고이케 지사는 "이번 주 들어 오버슈트(감염자의 폭발적 증가) 우려가 더욱 커졌다"며 "감염 폭발의 중대 국면"이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는 평일에는 가능한 한 재택근무를 하고 야간 외출을 삼가라고 당부했다.
또 주말에도 중요하지 않고 급하지 않은 외출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도쿄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도시 봉쇄 등 강력한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이틀 전에 경고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현 상황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의미라고 풀이했다.
하마다 아쓰오(濱田篤郞) 일본 도쿄(東京)의과대 교수는 "도쿄는 최근 3일간 70명 이상의 감염이 확인되는 등 감염 확대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확실히 지금까지와는 국면이 달라졌다는 인식이나 강한 위기감이 `중대국면`이라는 말에서 느껴진다"고 NHK에 의견을 밝혔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구성한 전문가 회의 구성원인 다케다 가즈히로(館田一博) 도호(東邦)대학 교수는 "다음 주, 다음다음 주에는 오버슈트를 일으켜 이탈리아나 프랑스와 같은 상황이 될 가능성도 있다"며 "지금 매우 위험한 상태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도쿄에서 감염자가 급증한 것은 공휴일과 이어졌던 지난 주말 벚꽃이 만개하면서 상춘객이 늘어나는 등 코로나19에 대한 경계 태세가 약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NHK에 따르면 벚꽃 명소인 도쿄 우에노(上野) 공원 일대는 지난 주말 방문자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쿄의 확진자가 대폭 늘면서 일본 전체의 확진자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NHK 집계에 의하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일본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14명이다.
이는 전날 대비 91명 늘어난 수준이다.
앞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탑승자 중에 감염자가 급증하던 것을 제외하면 하루 감염자 수로는 최대 규모다.
사망자는 2명 늘어난 55명이다.
이런 가운데 일본 외무성은 25일 세계 전체에 대한 위험정보 수준을 `레벨1`에서 `레벨2`로 올리고 중요하지 않고 급하지 않으면 외국을 방문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코로나19 감염이 확대하면서 국제선 운항 중단이 이어지는 가운데 해외여행 중 귀국이 어려워지는 경우, 외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이들의 감염이 이어지는 것 등을 고려한 조치다.
그간 외무성은 중국 일부와 이탈리아, 스페인 등에 대해 방문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위험 정보를 레벨 3으로 유지하되 세계 나머지 지역에 대해서는 충분한 주의를 촉구하는 수준인 `레벨1`을 적용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주리  기자

 yuffie5@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