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 감산 기대감 `솔솔`…미국 증시 2%대 상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4-03 06:11  

원유 감산 기대감 `솔솔`…미국 증시 2%대 상승


전날 4% 넘게 빠졌던 뉴욕증시가 유가 상승에 힘입어 2%대 상승 마감했다.
2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는 469.93포인트(2.24%) 오른 2만1,413.44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는 56.40포인트(2.28%) 상승한 2,526.90에, 나스닥 지수는 126.73포인트(1.72%) 오른 7,487.31에 각각 마감했다.
증시의 `뇌관`으로 불리는 유가가 안정세를 찾을 것이란 기대감이 증시 상승의 주요 배경이 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윗 통해 `유가 전쟁`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최대 1,500만 배럴을 감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소식에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4.67%(5.01달러) 뛴 25.3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CNBC에 따르면 하루 기준 이번 WTI의 상승률은 역대 최고치였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21.22%(5.25달러) 오른 29.99달러에 거래됐고 브렌트유는 장중 30달러를 웃돌았다.
다만, 경기 지표는 부진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3월 넷째 주(22~28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665만 건으로, 시장 예상치인 400만 건을 웃돌았다.
이로써 지난 2주 동안 총 1,000만 명 가량이 실업보험을 청구한 셈이며 글로벌 금융위기 기간이었던 2007~2009년까지 약 2년간 실업보험을 청구한 660만 명이란 기록을 단 2주 만에 넘어섰다.
더불어 지난 3월 뉴욕시 비즈니스 여건 지수는 2월 51.9에서 12.9까지 주저앉으며 10개월 만에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