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건강이상설` 속 미 본토발 정찰기 남한 상공 또 출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1 19:32  

`김정은 건강이상설` 속 미 본토발 정찰기 남한 상공 또 출동


미국의 RC-135W(리벳 조인트) 정찰기가 또 남한 상공에 출동했다.
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국 공군 정찰기 RC-135W가 이날 경기 광주, 수도원, 인천 상공을 비행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인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미군이 RC-135W를 출격시킨 것은 최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둘러싸고 북한 동향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하순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보도를 전후로 최근 하루가 멀다하고 RC-135W를 비롯해 미 공군 정찰기 E-8C와 컴뱃 센트(RC-135U), 주한미군 가드레일(RC-12X), 미 해군 해상초계기(P-3C) 등이 잇따라 한반도 상공에 출격하고 있다.
한편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미국 전략폭격기 B-1B 랜서 2대가 미국 본토에서 일본 오키나와 인근 동중국해를 거쳐 괌으로 비행했다고 전했다.
B-1B 2대는 지난달 30일에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엘즈워스 공군기지에서 남중국해 상공으로 32시간 왕복 비행했다고 미 인도·태평양사령부가 밝혔다.
이번 작전 비행은 폭격기를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운용하는 `폭격기의 존재` 전략에 따른 미국 공군의 역동적인 전력 전개(Dynamic Force Employment) 개념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폭격기의 존재` 전략은 폭격기 임무 부대(Bomber Task Force:BTF)가 수행한다.
이 전략에 따른 첫 번째 임무는 2014년 4월 B-52H 장거리 폭격기와 B-2 스텔스 폭격기의 미국 본토에서 태평양 하와이 기지로 비행이었다고 미군은 설명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