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OPEC+ 감산 돌입·美 산유량 감소 기대에 상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2 06:43  

국제유가, OPEC+ 감산 돌입·美 산유량 감소 기대에 상승



뉴욕 유가는 미국 등 주요 산유국의 산유량 감축 기대가 유지되면서 상승했다.

1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0.94달러(5.0%) 상승한 19.78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WTI는 장중 한때 배럴당 20달러 선을 회복하기도 했다. WTI는 이번주 17%가량 상승했다.

원유 시장 참가자들은 산유국의 감산 및 주요국의 경제 재개 움직임 등을 주시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은 이날부터 감산에 돌입했다.

노르웨이가 전일 약 18년 만에 처음으로 감산 방침을 발표하는 등 다른 산유국들의 생산량 감축 기대도 커졌다.

미국에서는 셰일업체들의 자발적인 감산에 예상되는 상황이다.

원유 시추 업체 베이커휴즈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이번 주 운영 중인 원유 채굴 장비 수는 전주보다 53개 줄어든 325개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원유 채굴 장비는 7주 연속 감소하면서, 2016년 7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는 향후 미국의 산유량이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는 요인이다.

코노코필립스가 전일 6월 산유량을 대폭 줄이겠다고 발표하는 등 주요 업체들의 감산 소식도 이어졌다.

이에 따라 극심한 초과 공급 상황이 다소 완화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부상했다.

미국의 다수 주와 이탈리아 등 유럽의 각국도 5월부터 본격적인 경제 재개에 나서는 점도 유가를 지지하는 요인이다.

생산 및 소비가 회복되면 원유 수요도 반등할 수 있다.

이번 주 발표된 지난주 미국의 휘발유 재고가 감소한 점도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를 자극하는 요인이다.

다만 미국이 중국에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을 물어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우려가 부상한 점은 유가의 상승을 제한했다.

미·중 양국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새로운 `무역전쟁`을 시작할 경우 경기 회복에 더 큰 차질이 발생할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다.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도 이런 우려로 큰 폭 하락세를 나타내는 중이다.

원유시장 전문가들은 본격적인 감산 시작과 경제 재개 움직임 등으로 유가가 바닥을 지났을 수 있다는 기대를 표하기 시작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원유 재고의 증가는 4월에 정점을 찍었을 수 있다"면서 "이제 각국이 봉쇄에서 빠져나오면서 수요를 지지하고 있고, OPEC+의 감산이 시작됐으며, 다른 생산자들도 산유량을 줄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오안다의 크레이그 얼람 연구원은 "감산이 마침내 시작됐다"면서 "하지만 유가는 여전히 매우 낮고, 향후 두 주 동안은 변동성이 매우 커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