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박진영(GOT7)의 멜로 눈빛, 안방극장에 내린 `심멎 주의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4 07:08  

‘화양연화’ 박진영(GOT7)의 멜로 눈빛, 안방극장에 내린 `심멎 주의보`




박진영(GOT7)이 달콤한 첫 키스로 시청자 가슴에 사랑 꽃을 피웠다.

박진영은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에서 유지태가 맡은 `한재현`의 대학생 시절을 연기 중이다.

냉철한 사업가가 된 현재의 모습과 대조되는 정의롭고 따뜻했던 90년대의 한재현을 그리며 극을 이끌어가고 있다.

그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학생 운동을 하고 그 누구보다 순수하게 사랑에 빠지는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모를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다.

박진영의 무게감 있는 목소리와 눈빛 덕분에, 올곧고 진중한 한재현의 매력이 더 살아난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지난 3일 방송된 4화에서는 전소니(과거 윤지수 역)를 향한 진심을 숨김없이 드러내 설렘 지수를 수직 상승시켰다.

시위에 참여했다가 아버지한테 뺨을 맞은 전소니에게 "넌 귀하고 또 귀한 신의 아이"라며 위로의 말을 건네는 등 한없이 아끼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바다가 보고 싶다는 그의 말 한마디에 함께 밤 기차를 타고 떠나는 낭만적인 모습으로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

즉흥적으로 바닷가를 찾은 두 사람은 아름다운 일출을 배경으로 달콤한 첫 키스를 나누며 한층 짙어진 사랑의 감정을 공유했다.

박진영의 깊은 눈빛과 붉게 물든 하늘, 감성을 자극하는 OST가 어우러진 키스 신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간지럽혔다.

한편, 박진영은 드라마 `사랑하는 은동아` `남자가 사랑할 때`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영화 `눈발` 등에 출연하며 탄탄한 필모그래프를 쌓아가고 있다.

`화양연화`를 통해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하는 순수 멜로까지 찰떡 소화하며, 배우로서 한 단계 도약을 예약했다.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매주 토, 일요일 저녁 9시 tvN에서 방영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