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코로나19` 사망자 이탈리아 넘어서…미국 다음 많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6 06:08  

영국, `코로나19` 사망자 이탈리아 넘어서…미국 다음 많아



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이탈리아를 넘어섰다.
유럽 최대이자 전 세계적으로는 미국 다음이다.
다만 각국의 사망자 집계 기준이 다른 만큼 지금 당장 일괄적인 비교는 의미가 없다는 것이 영국 정부의 해명이다.
영국 보건부는 지난 4일(현지시간) 오후 5시 기준 영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만9천427명으로 집계됐다고 5일 발표했다.
이는 하루 전(2만8천734명)과 비교하면 693명 늘어난 것이다.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전날 대비 41명 늘어난 2만9천315명으로 집계되면서 영국의 사망자수가 이탈리아를 추월했다.
영국 보건부 발표가 아닌 통계청 기준에 따르면 영국과 이탈리아의 사망자수 격차는 더 벌어진다.
ITV 뉴스에 따르면 지난 2일까지 통계청(ONS) 기준 영국의 누적 코로나19 사망자는 3만2천375명으로 집계됐다.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이는 지난 2일까지 2만9천710명이었다.
스코틀랜드에서는 지난달 26일까지 2천272명이, 북아일랜드에서는 지난달 29일까지 393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으로 각각 집계됐다.
통계청 기준 영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보건부가 매일 발표하는 공식 사망자 대비 3천명가량 많다.
이는 집계 기준 차이에서 비롯된다.
당초 영국 정부는 병원 내 코로나19 사망자만 발표하다가 지난달 28일부터는 요양원과 호스피스 등 지역사회 사망자를 합계해 내놓고 있다.
다만 보건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망자만 집계해 발표한다.
반면 통계청은 사망진단서에 코로나19가 기재된 이는 모두 코로나19 사망자로 분류한다.
이들 중에는 코로나19 확진자 외에도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의심되는 경우도 들어간다.
통계청 기준 또는 보건부 기준 무엇을 적용하더라도 영국의 코로나19 공식 사망자가 유럽에서 가장 많은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각국의 통계 집계 기준이 상이한 만큼 정확한 사망자 규모를 일률적으로 비교하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