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최강희-김지영, “유인영을 구출하라” 강렬한 워맨스 의기투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6 07:19  

‘굿캐스팅’ 최강희-김지영, “유인영을 구출하라” 강렬한 워맨스 의기투합




‘굿캐스팅’ 최강희-김지영이 유인영을 구출해내기 위한 강렬한 워맨스 의기투합을 선보여 안방극장에 진한 감동과 전율을 안겼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4회 분이 순간 최고 시청률 13.6%, 수도권 시청률은 12.8%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3회 분보다 무려 2% 상승한 수치로, 여기에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타깃 지표인 2049 시청률은 5.7%를 기록, 자체 최고 기록을 깨부수며 4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를 차지하는 위엄을 자랑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정원 팀원들이 기술 유출과 관련한 검은 거래의 뒷덜미를 잡으려 힘을 합쳐 미션을 수행하는 폭풍 전개로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극중 백찬미(최강희)는 탁상기(이상훈) 본부장이 산업 스파이 마이클 리와 동일 인물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황미순(김지영)을 시켜 탁상기의 사무실을 뒤지게 했고, 황미순은 탁상기가 한 프라이빗 클럽에서 누군가를 만나기로 한 것을 알아냈다. 이에 기술 유출 거래와 연관이 있는 약속일 것임을 직감한 국정원 요원들은 클럽 내 CCTV를 해킹하기 위해 잠입을 결정, 본격 행동에 나섰다.

하지만 탁상기의 은밀한 거래를 돕던 강우원(이준영)의 매니저 피철웅(배진웅)이 대만의 왕카이에게 칩을 건네주라는 탁상기의 지시를 거스르고, 갖고 있던 시계를 강우원의 시계와 바꿔치기한 후 잠적해버리는 돌발 상황이 벌어졌다. 탁상기는 피철웅과 연락이 닿지 않자 시계 안에 심어놓은 위치 추적 장치를 가동했지만, 피철웅이 시계를 바꿔치기한 탓에 강우원의 집으로 위치가 잡혔던 터. 반면 그 시각 임예은(유인영)은 강우원과 광고 재계약 건 논의를 위해 강우원의 집을 찾았다.

동시에 동관수의 지시대로 프라이빗 클럽에 입성한 백찬미와 황미순은 전설의 요원다운 실력을 발휘하며 보안실에 해킹 USB를 꽂는 등 작전을 순조롭게 클리어해나갔다. 하지만 그 사이 강우원의 집에 침입한 복면 괴한이 강우원을 피철웅으로 오인, 강우원을 쓰러트려 납치했고, 이로 인해 같이 있던 임예은까지 덩달아 붙잡히고 마는 위기 상황이 발생했다. 임예은은 끌려가는 차 안에서 앞서 동관수(이종혁)가 나눠줬던 위치 추적기 버튼을 눌러 블루코드임을 알렸고, 클럽서 해킹한 CCTV를 보던 중 피철웅을 발견한 백찬미는 강우원이 아닌 매니저 피철웅이 스파이임을 알게 됐다.

끝내 폐공장에 실려온 임예은과 강우원은 함께 결박당했고, 피철웅으로 오인받은 강우원은 각목에 머리를 맞고 쓰러지고 말았다. 그러나 임예은이 보낸 블루코드에 바로 따라붙은 백찬미, 황미순과 동관수 등 국정원 팀은 환상의 팀워크를 선보이며 임예은을 구출, 짜릿한 쾌감을 안겼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곧이어 구비서(한수진)와 격렬한 몸 싸움을 벌이던 동관수가 가슴에 총을 맞고 피를 흘리며 쓰러지는 총격 엔딩이 펼쳐지면서 충격을 안겼던 것. 과연 동관수는 무사히 일어날 수 있을지, 마이너 국정원 팀원들은 결국 마이클 리를 잡아낼 수 있을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굿캐스팅’ 액션씬 정말 새롭고 신선하다” “한 편의 영화를 보는 기분” “정말 이 언니들의 화려한 액션 시퀀스 어쩔! 막 빨려 들어갑니다!” “동팀장 살려내라 나쁜 놈들아” “누가 오합지졸이래? 완전 에이스들!” “다음주까지 어떻게 기다리죠” 등의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5회는 오는 11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