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18일부터 입주자 모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6 11:00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18일부터 입주자 모집

청년 681호, 신혼부부 5350호 공급
1·2인 가구원수별 월평균 소득 세분화
자산요건 사후검증…입주기간 단축

정부가 오는 5월 18일부터 전국 15개 시·도에서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매입임대주택의 입주자를 모집한다.
모집물량은 총 6,031호로 청년 681호, 신혼부부 5,350호이다. 수도권 3,478호, 지방 2,553호가 공급된다.
5월 중에 입주신청을 하면 오는 7월부터 입주가 가능하다.
청년 매입임대주택은 이사가 잦은 청년의 주거특성을 고려해 풀옵션(에어컨·냉장고·세탁기 등)으로 공급(681호)하며, 시세의 40~50%로 최대 6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은 ▲다가구 주택 등에서 시세 30~40%로 거주할 수 있는 1유형(2,885호)과 ▲아파트·오피스텔 등에서 시세 60~70%로 거주할 수 있는 2유형(2,465호)이 공급된다.

한편 소득요건과 자산요건은 입주를 신청할 때 미리 꼼꼼히 살펴야한다.
소득요건에서 1·2인가구는 가구원수별 월평균 소득(1인264만원, 2인438만원, 3인562만원)이 적용된다.
지금까지는 3인 이하 가구는 3인가구당 월평균소득을 일괄 적용했으나 세분화된 것이다.
자산요건은 입주 후에 검증해 신속하게 입주(6주→ 3주)할 수 있다. 다만, 자산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지면 임대료가 시세 100%로 인상되는 등 불이익이 있다.
이번 2차 모집은 더 많은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매입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기존 계약자에게 우선순위가 밀려 당첨되지 않은 청년을 위해, 기존 매입임대주택에 거주 중인 청년은 동일 시·군·구에 다시 신청할 수 없도록 했다.
다만, 타 지역으로 이주가 잦은 청년의 특성을 감안해 기존계약자라도 타 시·군·구에는 신청이 가능하다.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중 6개월 이상 공가인 주택 588호는 ▲혼인 후 10년(원칙 7년) ▲자녀나이 만 13세(원칙 만 6세)까지 기준을 완화한다.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의 공급지역(시·군·구), 대상주택, 입주자격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5월 7일 이후 한국토지주택공사 청약센터 공고문과 마이홈 콜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경제활동이 위축된 청년과 신혼부부가 주거부담 없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