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벨벳` 디자이너 "한끗 차이로 디자인 완성도 높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6 09:36  

`LG 벨벳` 디자이너 "한끗 차이로 디자인 완성도 높였다"


LG전자가 6일 자사 공식 유튜브, 페이스북에 LG 벨벳 디자이너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약 2분 30초 분량의 영상에는 LG 벨벳의 디자인을 탄생시킨 LG전자 MC디자인연구소 김영호 전문위원과 유승훈 책임연구원이 등장한다. 이들은 물방울 카메라, 3D 아크 디자인, 독특하고 개성있는 컬러 등 LG 벨벳의 디자인을 소개한다.

김영호 전문위원은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결정하는 것은 결국 `한끗 차이`로 LG 벨벳을 완성한 디자인의 `한끗`이 `벨벳 터치 디자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LG 벨벳은 손으로 쥐었을 때 편안하고 안정감 있는 그립감을 준다"며 "후면 글라스의 좌우를 완만하게 휘어서 최적의 그립감을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LG 벨벳의 4개 색상 가운데 가장 마음에 드는 컬러에 `일루전 선셋(Illusion Sunset)`이라고 답했다. 일루전 선셋에 대해 "파란 하늘에서 석양으로 물드는 순간의 색인 핑크를 베이스로, 보는 각도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색상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유승훈 책임연구원은 "6.8형의 대화면을 사용하면서도 슬림한 느낌을 주기위해 20.5:9 화면비를 적용했고, 7.8mm의 얇은 두께로 손에 착 감기는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강조했다.

유 연구원은 LG 벨벳의 가장 큰 디자인 특징인 물방울 카메라에 대해 "후면 카메라를 물방울이 떨어지는 모양으로 배치하면서 심미성을 높였다"고 전했다. 특히 "디자인은 물론, 기능적으로도 완성도 높은 후면 카메라를 만들기 위해 개발팀과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LG 벨벳`은 물방울 카메라, 3D 아크 디자인 등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구현한 제품이다. 물방울 카메라`는 후면 카메라 3개와 플래시가 마치 물방울이 떨어지는 듯 세로 방향으로 배열된 디자인이다.

`LG 벨벳`은 6.8인치 대화면임에도 너비가 74.1mm에 불과하다. 여기에 전면 디스플레이 좌우 끝을 완만하게 구부린 `3D 아크 디자인`을 적용했다. 후면 커버도 동일한 각도로 구부려 하단에서 보면 가로로 긴 타원형 모양이다. 타원형이기 때문에 손과 밀착되는 접촉면이 넓어져 착 감기는 `손맛`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퀄컴의 최신 5G 칩셋인 `스냅드래곤 765 5G`가 탑재됐다. `스냅드래곤 765 5G`는 퀄컴이 최초로 AP(Application Processor)와 5G 모뎀을 7나노 공정으로 통합한 칩셋이다. AP와 모뎀이 하나로 합쳐져 6.8인치 대화면에도 슬림하고 손에 착 붙는 `LG 벨벳`의 디자인을 가능하게 했다.

LG전자는 오는 15일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LG 벨벳`을 국내 출시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