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美 포브스 "6월 컴백, 최고의 성과 낼 것" 전망…‘레이디 가가와의 협업 기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6 10:28  

블랙핑크, 美 포브스 "6월 컴백, 최고의 성과 낼 것" 전망…‘레이디 가가와의 협업 기대’




블랙핑크가 신곡과 레이디 가가와 협업곡 발표를 앞둔 가운데 이들이 보여줄 새로운 면모에 전 세계 팬들의 관심과 기대가 쏠리고 있다.

주요 외신들도 지난해 `Kill This Love`의 글로벌 활약상을 조명하며 올해 프로젝트를 통해 블랙핑크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유력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는 지난 4일(현지시간) "두 번의 최근 발표는 블랙핑크의 커리어에서 최고의 성과를 내는 한 해가 될 것을 암시한다"며 블랙핑크의 새 앨범 컴백과 레이디 가가와의 컬래버레이션 소식을 다뤘다.

포브스는 "`Kill This Love` 이후 블랙핑크의 팬층은 상당히 성장했고, 미국에서도 K팝에 대한 인지도가 확대됐다. 블랙핑크가 새 프로젝트를 공개했을 때 더욱 따뜻하게 환영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블랙핑크의 명성을 더욱 높이 올리는 것은 지구상에서 가장 큰 스타 중 한 명인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이다. 레이디 가가는 곧 발매될 앨범 `Chromatica`의 트랙리스트를 공유했으며 블랙핑크가 피처링한 `Sour Candy`가 수록됐다"고 전했다.

포브스는 "블랙핑크는 빌보드 앨범과 송 차트에서 새로운 최고 기록을 세울 수 있고, 총 히트곡 수를 빠르게 늘릴 수 있을 것이다. 2020년은 블랙핑크의 가장 좋은 해로 기록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와 더불어 영국 메트로(Metro) 등 외신들도 블랙핑크의 컴백과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 소식을 전하며 블랙핑크 활동에 기대를 표했다.

블랙핑크는 지난해 두 번째 미니앨범 `KILL THIS LOVE`를 발표하며 세계적인 인기를 받았다. 특히 타이틀곡 `Kill This Love`는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100` 41위,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200` 24위에 오르며 K팝 걸그룹 최고 기록을 세웠다.

블랙핑크의 신기록 행진은 그칠 줄 모르고 있다. `Kill This Love` 뮤직비디오는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며 조회수(유튜브 기준) 8억뷰를 넘어섰고,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으로 꼽히는 스포티파이에서는 전 세계 걸그룹 중 가장 많은 팔로워를 보유하며 막강한 파급력을 증명했다. 또한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는 무려 55주 동안 상위권을 유지하며 변함없는 글로벌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블랙핑크는 오는 6월 컴백을 예고해 국내외 가요계를 들썩이게 했다. 발표하는 곡마다 음원차트를 휩쓸며 명실공히 글로벌 톱 걸그룹 파워를 보여준 블랙핑크가 이번엔 어떤 음악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지 2020년 활약상에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