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버리 "파킨슨병 치료신약물질, SCI급 학술지 게재···궁극적 치료 가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6 15:21  

셀리버리 "파킨슨병 치료신약물질, SCI급 학술지 게재···궁극적 치료 가능"



셀리버리는 신약후보물질 `iCP-Parkin`를 통해 파킨슨병의 궁극적인 치료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셀리버리는 자사의 파킨슨병 치료 신약후보물질 `iCP-Parkin`에 대한 치료 효능 및 기전 연구가 SCI급 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게재됐다고 6일 밝혔다.

퇴행성 뇌질환인 파킨슨병은 일단 발병되면 완전한 치료 및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게 기존 학설이다.

하지만 셀리버리의 `iCP-Parkin`은 기존의 학설을 뒤집고 약내물질을 뇌 신경세포 안으로 전달해 운동성 및 인지능력 증가를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동물실험 결과, 손상된 미토콘드리아가 제거되고 재생성돼 운동성이 회복됐으며, 치료물질이 뇌 신경세포 안으로 직접 전달돼 비정상적인 단백질 침착이 제거됐다.

파킨슨병 발병 이전과 비교했을 때, 실험용 쥐의 운동성이 최대 90%까지 회복됐다.

현재 `iCP-Parkin`은 전임상단계에 있어 독성 검증을 받고 있으며, 회사측은 이르면 올해 말 임상 1상에 진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셀리버리는 코로나19에 치료 효과를 보이는 자사 중증패혈증 치료제 `iCP-NI`가 사이토카인 폭풍 억제에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셀리버리는 `iCP-NI`의 영장류 동물실험과 코로나19 치료효능평가시험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 코로나19 환자들에게 투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대웅 셀리버리 대표는 "iCP-Parkin이 학계에서 인정받은 것은 기존 학설을 뒤집는 등의 큰 의의가 있다"며 "현재 다국적 제약사의 라이선싱 및 공동연구 제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