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사망자, 유럽 첫 3만명 넘어…확진자는 스페인·이탈리아와 20만명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7 07:06  

영국 사망자, 유럽 첫 3만명 넘어…확진자는 스페인·이탈리아와 20만명대



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유럽에서 가장 먼저 3만명 선을 넘어섰다.
영국 보건부는 지난 5일(현지시간)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사망자가 3만76명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발표했다.
이는 하루 전(2만9천427명)과 비교하면 649명 늘어난 수치다.
지난 4일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누적 사망자 규모를 추월한 영국은 이날 유럽 국가 중 가장 먼저 3만명 선을 넘었다.
영국의 사망자 수는 전 세계적으로는 7만명을 넘은 미국 다음이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0만1천10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19만4천990명)과 비교하면 6천111명 증가했다.
유럽에서 확진자 수 20만명 선을 넘은 것은 스페인과 이탈리아에서 이어 영국이 세 번째다.
영국의 코로나19 누적 검사건수는 144만8천10건으로 하루 새 6만9천463건 늘어났다.
영국 정부는 지난달 말까지 일일 검사역량을 10만건까지 확충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1일 오전 9시 기준 24시간 동안 12만2천347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면서 일단은 목표를 달성했다.
그러나 정부가 약속을 무리하게 달성하기 위해 검사건수 집계 기준을 변경하는 `꼼수`를 부렸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전에는 연구소에서 최종 결과가 나온 경우에만 코로나19 검사 건수에 포함하다가 가정이나 요양원 등에 보낸 검사 키트까지 포함하는 방식으로 갑작스럽게 기준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실제 1일 처음으로 기준을 충족한 이후 4일 연속 영국의 검사건수는 일 10만건에 못 미치고 있다.
노동당 예비내각 보건장관인 조너선 애슈워스 의원은 트위터에 "검사건수는 계속 늘어나야지 줄어들어서는 안 된다"면서 "정부는 왜 약속했던 검사건수를 지키지 못하고 있는지 설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