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결국 '넷플릭스' 품으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8 17:41  

KT, 결국 '넷플릭스' 품으로?

    <앵커>

    해외 콘텐츠 사업자들의 망 무임승차에 비판적이었던 KT가 넷플릭스와의 제휴에 무게를 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료방송이 매출을 올리는 효자 역할을 하게 되면서, 넷플릭스와의 제휴는 거부할 수 없는 선택지라는 분석입니다.

    이지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KT가 결국 넷플릭스에 공짜망을 열어줄 것으로 보입니다.

    업계에 따르면 KT는 실무단계에서 넷플릭스와 접촉 중으로, 제휴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동안 KT는 넷플릭스가 '망을 공짜로 쓰겠다'며 SK브로드밴드에 소송을 건 이후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더 커진 넷플리스의 영향력과 LG유플러스 추격에 결국 손을 잡으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넷플릭스의 월간 순 이용자 수는 481만명으로 온라인동영상서비스, OTT 시장에서 독보적입니다.

    여기에 넷플릭스와 독점 계약을 맺은 LG유플러스가 IPTV 부분에서 사상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돌파한 것도 자극제가 됐습니다.

    그동안 시장 4위에 그쳤던 LG유플러스는 M&A와 넷플릭스 효과로 2위로 올라서며 '1등 KT'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넷플릭스와 손잡겠다는 KT에 대한 비난 여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민영화 이전에 세금으로 통신망을 구축한 KT가 국내 사업자에게는 망 이용료를 받고, 해외 사업자에게는 받지 않는다는 게 이치에 맞지 않다는 겁니다.

    우리나라 법에 명확한 규정이 없어 논란이 일면서,

    국회는 해외 사업자의 망사용 무임승차를 막는다는 내용의 법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망 중립성'에 대한 논란이 재점화된 가운데, KT가 넷플릭스의 달콤한 유혹에 최종적으로 어떤 판단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TV 이지효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