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성노예 없었다" 주장한 日 평론가 `코로나19`로 사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8 13:26  

"위안부 성노예 없었다" 주장한 日 평론가 `코로나19`로 사망


일본에서 외교평론가로 유명한 오카모토 유키오(岡本行夫·74) 전 총리실 보좌관이 `코로나19`으로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카모토 전 보좌관은 코로나19에 걸려 치료를 받던 중 지난달 24일 숨졌다. 사망 사실이 10여일 후에 알려진 것은 유족들이 공개를 꺼렸기 때문으로 보인다.
일본 외무성 북미1과장 등을 거쳐 1991년 퇴임한 고인은 1996~1998년 하시모토 류타로(橋本龍太郞), 2003~2004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내각에서 각각 총리 보좌관을 지냈다.
하시모토 내각에서는 오키나와 담당으로 미군 후텐마(普天間) 비행장의 이전 문제를 관장했고, 고이즈미 내각에선 전후 이라크의 부흥 지원 업무를 맡았다.
총리 보좌관을 그만두고 외교평론가로 활동한 고인은 2015년에는 전후(戰後) 70주년 담화 작성을 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사적 자문기관인 `21세기구상간담회`에도 참여했다.
이 간담회는 아베 총리에게 제출한 보고서에서 한반도 식민 지배에 대한 사죄 필요성을 거론하지 않아 비판을 받았다.
그는 지난해 언론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한국이 주장하는 성노예라는 시스템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등 일본 우익 사관에 입각해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발언을 일삼아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우익 성향 매체인 산케이신문 발행 잡지 `정론`(正論)의 집필 멤버로도 활동했다.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7일 600명을 넘어선 일본에서는 이름이 알려진 인사들이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유명 개그맨인 시무라 겐(70) 씨가 지난 3월 29일 숨진 데 이어 민영방송 TBS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진행을 오랫동안 맡아 인기를 끌었던 배우 오카에 구미코(63) 씨가 지난달 23일 유명을 달리했다.
오카모토 유키오 코로나19로 사망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