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 `언택트 시대` 셀프 설치 가능한 창문형 에어컨 선보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08 15:20  

귀뚜라미, `언택트 시대` 셀프 설치 가능한 창문형 에어컨 선보여


-집에서 주문 뒤 창문에 끼우면 설치 완료
-실외기 설치 따른 건물 외벽 손상 없어

(주)귀뚜라미가 창문형 에어컨 제품을 선보였다.
8일 (주)귀뚜라미(대표 최재범)는 언택트 시대를 맞아 집에서 주문하고 배달받아 직접 설치해 사용할 수 있는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모델명 KWC-060R)`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은 실외기 일체형 제품이다.
기존 벽걸이형, 스탠드형 에어컨과 달리 건물 외벽이나 베란다 등에 별도의 실외기를 설치할 필요가 없어 설치 기사가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덕분에 에어컨 설치 시 타공비, 배관비 등 추가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일반 에어컨은 실외기 설치를 위해 필수적으로 전문설치 기사가 방문해야 하며, 설치 시간도 오래 걸린다.
실외기 설치 과정에서 건물 손상이 발생할 뿐만 아니라 이사하게 될 경우 별도의 이전 설치비가 부과되는 등의 부담이 있다.
설치 방법은 드라이버를 이용해 창문틀에 전용 거치대를 고정하고, 본체를 거치대에 연결하면 된다.
소비자가 원하는 경우에는 방문 설치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다.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의 차별화된 특징은 강력한 냉방 능력에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제품의 정격냉방 능력은 2,450W로 2,100~2,300W 수준인 기존 창문형 에어컨보다 높다. 그만큼 빠르게 시원한 실내 환경을 조성한다.
또한, 이 제품은 절전 효과가 우수한 인버터 압축기를 적용해 전기세 부담이 적고, 오존층 파괴지수(ODP) 제로인 신냉매를 사용해 친환경적이다.
뿐만 아니라 에어컨에서 발생하는 응축수를 자연 증발시키는 기술로 누수 걱정까지 해결한 것이 특징이다.
실내에 두고 사용하는 제품인 만큼 디자인에도 공을 들인 가운데 외형은 전체적으로 모서리가 둥근 사각형 형태에 전면 히든 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준다.
이밖에도, 예약기능(1~24시간, 30분 단위 설정), 자동기능(자동 풍량 조절, 1~3단계), 오토스윙(좌우 100° 조절), 제습기능(시간당 0.92ℓ), 자가진단(이상 발생 시 디스플레이에 에러코드 표시) 등 다양한 편의 기능까지 갖췄다.
귀뚜라미는 지난 2006년 귀뚜라미범양냉방, 2008년 신성엔지니어링, 2009년 센추리와 대우일렉트로닉스 에어컨사업부 등을 인수하며 냉난방 공조 회사로 전환했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실외기 설치가 어려워 에어컨 없이 무더운 여름을 보내야 하는 소비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을 출시하게 됐다.”며, “언택트 시대에 부합하는 제품으로 집에서 주문하고 배달받아 직접 설치할 수 있어 설치비용과 코로나19 감염 걱정까지 해결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