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최강희, 오토바이부터 맨몸 격투까지 섭렵한 걸크러쉬 액션의 신세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2 08:13  

‘굿캐스팅’ 최강희, 오토바이부터 맨몸 격투까지 섭렵한 걸크러쉬 액션의 신세계




`최강희 표` 액션 연기가 또 한 번 빛을 발했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에서 실력은 최고, 성격은 최악으로 `국정원 내 문제아`로 불리는 백찬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최강희가 적재적소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열연을 펼친 것.

앞서 납치된 임예은(유인영 분)을 구하기 위해 폐공장을 찾아 조폭들을 일망타진했던 백찬미는 동관수(이종혁 분)에게 총을 쏘고 달아난 구비서(한수진 분)를 쫓아 배달 오토바이를 타고 도로를 질주했다. 아슬아슬 위험천만한 분노의 질주를 선보이던 중 임예은과 황미순(김지영 분)의 백업 차량을 비켜나간 구비서의 차를 오토바이를 미끄러뜨려 가로막고 튕겨져나가며 부상을 입은 채로 구비서를 체포하고 쓰러지며 눈을 뗄 수 없는 액션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극 중반 백찬미는 피철웅(배진웅 분)을 잡으려 올라탄 비행기에서 돌연 만삭 임산부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어 갑작스레 등장한 탁상기(이상훈 분)와 기내 화장실에서 엎치락뒤치락 격투를 벌이던 중 탁상기가 숨통을 조여오자 순간 만삭의 배에서 가스총을 꺼내 발사했고, 이후 탁상기로부터 허벅지에 칫솔이 꽂히며 1대 1 격투에서 패배해 아쉬움을 안겼다.

이처럼 최강희는 매회 소소한 액션 장면과 더불어 첫 방송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던 교도소 참교육,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은 폐공장 난투극. 그리고, 위험천만한 오토바이 질주와 1대 1 맨몸 격투까지 고강도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극의 긴장감과 쾌감을 높이는 동시에 매 순간 하이라이트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에 언더커버 요원들의 코믹하면서도 가슴 따뜻해지는 케미와 더불어 매회 한계를 갱신해나가는 최강희의 사이다 액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본격적으로 마이클 꼬리잡기를 시작한 최강희의 활약은 12일 오후 9시 40분 SBS `굿캐스팅` 6회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