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 바다요` 주상욱, 고군분투 끝에 어복 터졌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2 14:29  

`주문 바다요` 주상욱, 고군분투 끝에 어복 터졌다




‘주문 바다요’ 주상욱이 고군분투 속 농어 잡이에 대성공했다.

MBC 에브리원 `주문받아요`에서 열혈 주인장으로 소탈한 매력을 보이고 있는 주상욱이 지치지 않는 낚시 열정을 불태운 끝에 남다른 낚시 솜씨로 농어 잡이에 대성공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11일 방영된 ‘주문 바다요` 2회에서는 주상욱을 비롯해 어부로 변신한 배우 4인방이 두 번째 예약 손님을 맞이하기 위해 각각 주문 받은 농어와 부시리를 잡으러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농어를 잡기 위해 아침 일찍 먼바다로 나선 주상욱은 전날 첫 출항의 실패로 인해 모두가 초조함과 부담감을 안고 출발한 분위기 속에서도 오늘은 꼭 잡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남다른 열의를 드러내 시선을 끌었다.

이후 주상욱은 단호한 결의로 낚시대를 잡았지만 3시간 동안 농어 대신 잡어들만 잡히는 상황에 주상욱은“이 바다에 농어가 정말 살긴 사나?”라는 말로 짠내를 유발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마지막 어획 포인트에 도달한 주상욱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간절함으로 낚시대를 던지고 마침내 다가온 입질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침착한 손놀림으로 농어 잡이를 성공 시키며 지난 방송에서 빈손으로 돌아가야 했던 아쉬움을 단번에 날려버릴 수 있었다.

이러한 극적인 상황이 끝남과 동시에 긴장감이 풀린 다리로 주저 앉으며“우리 폐업 안해도 된다”라고 해맑게 환호하는 주상욱의 모습은 보는 이들 마저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처럼 위트 있는 예능감과 소탈한 매력으로 프로그램의 활력을 이끌어 내며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동시에 전하고 있는 주상욱. 앞으로‘주문 바다요’속 열혈 주인장으로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을 모은다.

한편, 배우 주상욱이 출연하는 MBC 에브리원 `주문바다요`는 직접 잡은 싱싱한 해산물을 음식까지 해 손님들에게 대접하는 공감 힐링 리얼리티 버라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