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 사흘째 100명 미만…총 사망은 691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2 22:29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 사흘째 100명 미만…총 사망은 691명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2일 사흘째 100명 미만으로 떨어졌다.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하루 동안(오후 9시 기준) 도쿄 28명, 홋카이도 13명 등 전국 12개 도도부현(都道府縣) 광역지역에서 총 79명이 새롭게 감염 진단을 받았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미만을 기록한 것은 사흘째다.
일본 정부는 퇴원 환자 추이를 고려할 때 하루 확진자 수가 100명 아래로 떨어지면 의료체계 붕괴 우려를 피하면서 코로나19 대응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이날 오후 9시 현재 누적 확진자 수는 올 2월 초 요코하마(橫浜)에 입항한 뒤 집단 감염이 확인된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712명)를 포함해 1만6천759명으로 집계됐다.
광역지역별로는 도쿄가 4천987명, 오사카 1천750명, 가나가와 1천191명, 홋카이도 979명 순으로 많다.
사망자 수는 이날 도쿄 7명, 홋카이도 6명 등 일본 전역에서 21명 늘어 총 691명이 됐다.
또 증상이 호전돼 퇴원한 사람 등은 누적 기준으로 확진자의 57%인 9천571명이고, 중증 치료를 받고 있는 사람은 247명으로 파악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오는 14일 경제전문가 4명이 새롭게 합류한 자문위원회의 의견을 들은 뒤 이달 말까지 시한인 전국의 긴급사태를 지역별 감염 상황에 맞게 조기에 해제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일본 전국의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도쿄 등 특정경계지역으로 지정된 13곳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선 긴급사태가 조기에 풀려 사회·경제 활동 규제가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주리  기자

 yuffie5@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