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투씨엠,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과 손잡고 클라우드 기반 ‘금융 SaaS 사업’ 추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3 10:03  

원투씨엠,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과 손잡고 클라우드 기반 ‘금융 SaaS 사업’ 추진


-국내 첫 클라우드 기반 금융서비스 사스(SaaS)
-핀테크 기술 근간 금융사 대상 서비스 준비
-금융 서비스 새로운 패턴 등장 기대

원투씨엠이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과 손잡고 국내 첫 클라우드 기반 금융서비스인 사스(SaaS) 출시 준비를 본격화한다.
13일 원투씨엠(대표 한정균)은 NBP(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과 협력해 자사가 보유한 Open API 와 금융 마이크로 서비스 등 핀테크 기술을 바탕으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한 SaaS형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금융 서비스는 전통적으로 고도의 보안을 필요로 해 클라우드 방식의 서비스 구성이 어려웠으며, 이에 따라 민간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클라우드 관련 프레임워크나 각종 오픈 소스 등 최신 기술을 금융기관이 채택해 발전시키지 못했다.
그러나 NBP가 클라우드 사업자로는 국내 최초로 금융보안원의 안정성 평가를 모두 충족하는 인프라 구성을 완료했고, 원투씨엠의 경우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적인 보안 레벨을 고도화한 소프트웨어를 개발 적용하여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에 따라 금융기관이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 제공과 관련해 구조화된 서비스를 보다 빠르게 자체 서비스 채널, 제휴 서비스 채널에서 구현할 수 있게 됐으며, 클라우드 기반의 최신 기술 구조를 수용할 수 있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상영 NBP 상무는 “최근 금융기관의 비대면 서비스는 지속적으로 고도화되고 있으며, 특히 다양한 제휴 채널을 통해 금융기관의 사이트에서와 마찬가지로 편리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SaaS형 서비스를 빠르게 시장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정균 원투씨엠 대표는 “최초 서비스로 준비되고 있는 대출 서비스의 경우 보안체계, 실명확인, OPEN API 연동 및 스크레핑을 통한 증명서 제출 등의 모든 프로세스를 셀프 서비스로 구성하고 SDK(Service Development Kit)를 제공해 사용자가 맞춤형 모바일 웹페이지를 자유롭게 커스트마이징할 수 있는 기능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정균 대표는 "이를 위해 NBP와 전문 금융 IT 컨설팅 기업인 유니핀테크와 협력해 서비스 출시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