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에 이태원·신촌 방문 서울 교직원 158명…"전체 검사는 불가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3 13:29   수정 2020-05-13 13:34

연휴에 이태원·신촌 방문 서울 교직원 158명…"전체 검사는 불가능"


지난 황금연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울 유흥시설이나 그 주변을 방문한 서울지역 교직원이 158명으로 조사됐다.
13일 서울시교육청은 전날까지 교직원들로부터 자진신고를 받은 결과,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 사이 이태원과 논현동, 신촌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방문한 교직원은 원어민교사 53명을 비롯해 총 158명이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자진신고 대상은 `이태원 클럽이나 논현동 수면방, 신촌의 감성주점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유흥시설이나 지역을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 사이 방문한 경우`였다.
교직원을 대상으로 신고를 받았기 때문에 교사뿐 아니라 교육공무원이나 자원봉사자 등도 포함됐다.
158명 가운데 유흥시설을 찾았다는 경우는 14명이었고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을 방문했다는 경우는 144명이었다.
유흥시설 방문자는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모두 `음성`이었다.
확진자 발생지를 방문한 이들 가운데는 79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46명이 음성판정을 받았고 33명은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교육청은 "유흥시설이 아닌 확진자 발생 지역을 방문한 경우에는 보건당국이 검사 여부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클럽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학교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지만, 방역당국은 교직원 전체를 진단 검사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교직원 전수검사는 우리의 하루 검사 역량을 고려했을 때 현실적으로 쉽게 채택할 수 있는 수단인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일일 약 1만5천건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전날에는 총 1만5천30건의 진단검사가 이뤄졌다.
김 총괄조정관은 "우리 교직원 전체 숫자가 60만 명이 넘는다"고 난색을 보이며 "전수조사 대신 표본 검사나 자발적 검사 유도 등 다른 대안을 고려할 수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등교 개학을 염두에 두고 있는 학부모님들 입장에서 굉장히 염려되는 사항"이라며 교직원 전수검사 요구가 나오는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실제 시행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